신영철 우리카드 감독 "하현용 부상 제외 신인 센터 이상현 선발"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프로배구 남자부 우리카드의 신인 센터 이상현이 V리그 개막전 선발 출전 기회를 잡았다.

우리카드는 1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대한항공과 '도드람 2021-22 V리그' 개막전을 치른다.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준우승에 머물렀던 아쉬움을 털어낼 기회다.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올 시즌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고 있는우리카드는 대한항공을 상대로 장기 레이스를 산뜻하게 출발하겠다는 구상이다.

신영철 감독은 이날 대한항공과 경기에 앞서 현장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100% 만족은 없지만 나름대로 선수들의 심리 상태나 건강은 좋다"며 "올 시즌은 어느 해보다 좋은 1라운드를 보내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주전 센터 하현용이 손가락 부상으로 개막전에 나설 수 없는 가운데 빈 자리는 신인 센터 이상현이 채운다. 경기대 출신 이상현은 신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4순위로 우리카드의 지명을 받았다.

신 감독은 이상현에 대해 "힘과 높이가 좋다. 최석기와 지태환이 있지만 부상이 있는 상황"이라며 "이상현이 선배들보다 높이가 좋아 기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에 대한 대비도 마쳤다. 신 감독은 "어차피 세터 한선수를 축으로 레프트에 임동혁과 곽승석이 나올 것"이라며 "KOVO컵 때처럼 스피드배구를 하지 않을까 싶다. 서브와 블로킹 등 타이밍만 잡는다면 재미있는 경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인천=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