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바라기' 토트넘 레길론 "그는 내 우상"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토트넘 홋스퍼에서 측면 수비수로 뛰고 있는 세르히오 레길론(스페인)이 팀 동료 손흥민(29)을 향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토트넘 구단 공식 홈페이지에는 14일(한국시간) 스페인 국가대표 듀오인 레길론과 브라이언 힐(20)의 특별 인터뷰가 공개됐다. 2019-20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세비야에서 함께 뛴 경험이 있는 레길론과 힐은 토트넘에서 재회하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무대를 누비게 됐다.

훈련 중 장난을 치고 있는 레길론과 손흥민. [사진=토트넘 구단 공식 소셜미디어(SNS) 캡처]

레길론은 '어린 시절 EPL에 우상이 있었는가'라는 질문에 "나는 손흥민의 열렬한 팬이었다"고 밝혔다. 이에 힐은 "정말이냐? 쏘니(손흥민의 애칭)냐?"라고 물었다. 레길론은 "맞다. 나는 손흥민을 사랑했다"고 재차 말했다.

손흥민을 향한 애정을 드러낸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레길론은 지난해 12월 아스널과의 경기를 마친 뒤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손흥민과 포옹하는 사진을 올리고는 '사랑해 쏘니(LOVE U SONNY)'라는 메시지를 적기도 했다.

토트넘 구단도 이날 SNS를 통해 훈련장에서 손흥민과 레길론이 장난스러운 표정으로 함께 호흡하고 있는 사진을 공개하며 둘의 관계를 거들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