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돌아간 황희찬, '황소' 모습 되찾을까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태극마크를 달고 침묵했던 황희찬(25, 울버햄튼)이 영국 무대에서 득점포 가동을 노린다. '황소'의 모습을 다시 보여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울버햄튼은 오는 16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에 있는 빌라 파크에서 애스턴 빌라와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황희찬은 이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팀 공격을 책임질 전망이다.

EPL 울버햄튼에서 뛰고 있는 황희찬. [사진=뉴시스]

울버햄튼도 황희찬의 득점을 기대한다. 3승 4패로 리그 12위(승점 9)에 있는 울버햄튼은 10위(승점 10) 애스턴 빌라를 잡는다면 더 높은 순위를 바라볼 수 있다.

황희찬은 팀의 가장 확실한 득점원이다. 지난 8월 임대 이적으로 라이프치히(독일)를 떠나 울버햄튼 유니폼을 입은 황희찬은 EPL 무대에 빠르게 적응했다. 지난달(9월) 11일 치른 EPL 데뷔전에서 왓퍼드를 상대로 데뷔골을 터트린 데 이어 지난 2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에서는 멀티골로 소속팀 승리를 견인했다.

손흥민(토트넘)과 함께 황희찬은 3골로 EPL 득점 공동 7위를 기록 중이다. 라울 히메네스와의 좋은 호흡이 애스턴 빌라전에서도 나오길 기대하는 울버햄튼이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황희찬. [사진=문수지 기자]

황희찬은 대표팀에서의 부진을 털어낼 기회다. EPL 무대에서 득점 감각을 뽐낸 뒤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을 치르기 위해 대표팀에 합류한 황희찬. 합류 직전 뉴캐슬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했기에 기대감은 컸다.

황희찬은 시리아-이란과 2연전에 모두 선발로 출전했다. 그러나 침묵했다. 지난 7일 시리아전서는 활발한 움직임으로 공간을 만들어냈지만 골 결정력 부족을 드러냈다.

비록 득점은 없었지만 왕성한 활동량을 보여줬기에 이란전에 거는 기대는 오히려 더 커졌다. 선발 출전했으나 황희찬의 존재감은 시리아전보다 더 미비했다.

아쉬움을 남긴 대표팀에서의 활약. 황희찬은 소속팀에서 명예회복을 노린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