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스트시큐리티, 3분기 랜섬웨어 공격 14만3천여건 차단


3분기, 소디노키비 랜섬웨어 대규모 공격 지속돼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보안 전문 기업 이스트시큐리티(대표 정상원)는 백신 프로그램 '알약'을 통해, 2021년 3분기 총 14만 3천 321건의 랜섬웨어 공격을 차단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이스트시큐리티(대표 정상원)는 자사의 백신 프로그램 '알약'을 통해, 2021년 3분기 총 14만 3천 321건의 랜섬웨어 공격을 차단했다. [사진=이스트시큐리티]
이스트시큐리티(대표 정상원)는 자사의 백신 프로그램 '알약'을 통해, 2021년 3분기 총 14만 3천 321건의 랜섬웨어 공격을 차단했다. [사진=이스트시큐리티]

통계에 따르면 2021년 3분기 알약을 통해 차단된 랜섬웨어 공격은 ▲총 14만 3천 321건으로, 이를 일간 기준으로 환산하면 일평균 ▲약 1천 592건의 랜섬웨어 공격이 차단된 것으로 볼 수 있다.

또한, 올해 상반기 알약을 통해 차단된 랜섬웨어 공격은 총 31만 3,075건으로, 3분기에 차단된 공격까지 더하면 현재까지 총 45만 6천396건에 이른다.

이스트시큐리티 시큐리티대응센터(이하 ESRC)는 이번 3분기 주요 랜섬웨어 공격동향으로 ▲소디노키비(Sodinokibi) 랜섬웨어, 대규모 카세야(Kaseya) 공급망 공격 수행 ▲다크사이드와 유사한 블랙매터(BlackMatter) 랜섬웨어 등장 ▲록빗(Lockbit) 2.0 공격 기승으로 국내외 여러 기업에서 피해 발생 ▲'비너스락커' 그룹이 유포하는 마콥(Makop) 랜섬웨어 국내 개인과 기업 공격 꾸준히 발생 등을 선정했다.

3분기 가장 큰 위협으로는 소디노키비 랜섬웨어 그룹의 대규모 카세야 공급망 공격을 꼽을 수 있다.

지난 7월 러시아 해커들로 구성된 소디노키비 랜섬웨어 그룹은 IT 자동화 관리 소프트웨어인 카세야 업데이트를 통해 공급망 공격을 수행했고, 이로 인해 최소 1,500개 이상의 기관이 피해를 입었다. 소디노키비 해커들은 랜섬머니로 초기에 7천만 달러를 요구한 바 있다.

이스트시큐리티 ESRC 이지현 팀장은 "최근 해커들이 제로데이 취약점을 악용하거나 이전에 대규모 공격에 이용된 악명 높은 랜섬웨어를 기반으로 공격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며 "이들은 데이터 유출을 빌미로 협박하는 ‘이중 갈취’ 전략과 특정 시기에 따른 키워드 활용 등의 수법을 꾸준히 사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2분기 미국 송유관 시설 공격에 이어 카세야(Kaseya) 공급망 공격이 3분기에도 발생하는 등 국가 핵심 인프라 시설 및 IT 관리 소프트웨어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대규모 공격을 지속되고 있다"면서, "추후 심각한 피해로 이어지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기업과 개인들은 주기적인 백업 및 안전한 보안 시스템 구축 등을 통해 사전에 대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스트시큐리티, 3분기 랜섬웨어 공격 14만3천여건 차단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