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릴, AI기반 웰케어 사업모델 11개 최종 확정


CJ제일제당, KB손해보험 등 참여…AI 기반 웰케어 서비스 상용화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아크릴이 인공지능(AI) 기반 생활밀착형 웰케어 서비스 상용화에 나선다.

웰케어 AI 플랫폼 서비스 개념도 [사진=아크릴]

.

인공지능 전문기업 아크릴(대표 박외진)은 충북 과학기술혁신원과 한국지능웰케어산업협회(KIWI, 회장사 아크릴)가 공동 추진하는 웰케어 산업특화 인공지능 기술지원 플랫폼 구축사업(이하, '웰케어 AI플랫폼 구축사업')의 실행과제인 11개 신규 사업 모델(BM)을 최종 선정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웰케어 AI플랫폼 구축사업은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가 주관하고, 산업통상자원부, 충청북도, 청주시, 그리고 민간기업이 총 143억원을 투자해 3년간 추진될 계획이다.

이번에 최종 선정된 11개 사업 모델은 ▲데이터 기반 비만 예측 알고리즘 및 관리모델 개발 (CJ제일제당) ▲MZ세대 맞춤형 AI 웰케어 미니보험 서비스 개발 (KB손해보험) ▲AI 기반 고막소견 판독을 이용한 삼출성 중이염 진단 서비스 개발 (한림대강남성심병원) ▲AI 기반 3D 스캔 및 VR 구현을 통한 개인 맞춤형 펫로스 증후군 케어 서비스 (솔릭) ▲피부 측정 후 스킨케어 방법 및 맞춤형 화장품 추천 서비스 (베이바이오텍) ▲AI 분석을 이용한 알츠하이머 자가 진단 및 예방 서비스 (명정보기술) 등이다.

각 사업 모델을 제시한 기업들은 웰케어 융합 데이터와 아크릴의 AI 플랫폼 '조나단(Jonathan)'을 기반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개별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CJ제일제당(데이터 기반 비만 예측 알고리즘 및 관리모델 개발)은 소비자의 체지방 측정 데이터, 생활 습관, 식습관, 각종 질환 및 유전자 정보 등을 조나단 플랫폼으로 분석해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추천 및 비만 관리 솔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아크릴은 그간 헬스케어 분야에서 축적해온 AI 기술과 데이터를 뷰티, 식품, ICT 등의 이종 산업 데이터와 융합하고, 이를 웰케어 사업용 데이터로 수집, 활용하는 것을 총괄한다.

박외진 아크릴 대표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에는 '치료' 중심의 헬스케어 산업이 일상의 건강을 위한 '예방' 중심의 웰케어 산업으로 빠르게 전환되고 있다"면서 "이번 사업에 최종 선정된 11개 사업 모델을 성공적으로 상용화하고, 지능형 웰케어 산업 활성화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