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업계 최초 '글로벌 온실가스 배출량' 제3자 검증 완료


윤리경영 일환…친환경 포함한 실질적인 ESG 활동 지속 추진할 계획

[아이뉴스24 김승권 기자] 오리온이 업계 최초로 글로벌 온실 가스 배출량에 대한 국제적 검증을 받았다.

오리온은 한국표준협회로부터 중국, 베트남, 러시아 등 해외법인 사업장들의 온실가스 배출량에 대하여 국제적 기준에 부합하는 제3자 검증을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글로벌 사업장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에 대한 제3자 검증을 받은 것은 국내 식품업계 최초의 사례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노력들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온실가스 배출량 검증은 탄소중립을 위한 주요단계로 인식되고 있다. 오리온은 이번 검증을 시작으로, 배출원별 배출량 정보에 기반한 감축목표를 도출하고 이행실적도 외부에 공개할 방침이다.

오리온 본사 전경 [사진=오리온]

인증기관인 한국표준협회 측에 따르면 대다수 기업들은 화석연료 연소 등의 직접배출, 외부 전기 사용에 따른 간접배출까지만 배출량 산정 및 검증을 한다. 제도적 범위에 해당하지 않는 해외사업장이나 기타 간접배출 분야에 대한 관리는 상대적으로 미흡한 편인 셈이다. 반면 오리온은 자발적으로 해외법인까지 검증 영역을 확대했으며, 기타 간접배출량에 해당하는 물류차량 등의 세밀한 탄소발자국도 추적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해외법인까지 온실가스 배출 원인과 배출량을 파악해 제 3자 검증을 완료한 만큼, 그룹 차원의 탄소배출 통합관리가 한층 고도화된 것"이라며 "그룹 경영방침인 윤리경영의 일환으로, 친환경을 포함한 실질적인 ESG 활동을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승권 기자(pe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