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국감] "'배달의 민족, 장애인·고령자 가장 불편한 앱"


양정숙 의원 발표…야놀자, 쿠팡 등 이용자 수 많은 앱도 앱 접근성 떨어져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지난해 장애인‧고령자들의 모바일 앱 이용 접근성 조사 결과 전년도에 비해 더욱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실시한 '2020 모바일앱 접근성 실태조사' 결과 앱 접근성은 전년도에 비해 4.8점 하락했다. 이 중 iOS용 배달의 민족(300위)과 안드로이드용 배달의 민족(297위), iOS용 쿠팡(294위), iOS용 야놀자(292위) 등 우리 국민이 가장 자주 사용하는 모바일 앱들이 하위권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배달의민족]

과기정통부는 매년 다운로드가 가장 많은 모바일 앱 300개(iOS, 안드로이드 각 150개)를 대상으로 장애인과 고령자 등을 포함한 모든 사람이 신체적‧기술적 여건과 관계없이 모바일 앱을 동등하게 접근할 수 있는지 모바일앱 접근성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그 결과 300개 모바일 앱의 평균 점수는 2019년 74점에서 2020년 69.2점으로 4.8점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하위 점수를 받은 iOS용 배달의 민족은 38.9점에 그쳤다. 이어 ▲브랜디(iOS) 43.8점, ▲디데이 위젯(iOS) 43.8점, ▲배달의 민족(안드로이드) 46.2점, ▲지그재그(47.2점), ▲Ulike유라이크(iOS) 48.7점, ▲쿠팡(iOS) 49점, ▲포스텔러(안드로이드) 49.3점, ▲야놀자(iOS) 49.4점, ▲THE CAMP(iOS) 49.7점 순으로 나타났다.

진단항목 중 장애인과 고령자가 앱을 이용할 때 반드시 필요로 하는 기능인 '보조 기술과의 호환성' 항목이 2019년 81.2%에서 2020년 54.6%로 가장 크게 하락해 앱 이용에 불편이 가중됐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커뮤니케이션' 앱의 경우 2019년 86.6%에서 2020년 75.3%로 11.3% 낮아져 외부와의 대화와 소통에도 큰 어려움을 겪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양정숙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 시대에 모바일앱은 우리 생활에 필수 기능이 되었지만, 장애인과 고령자가 이용하기에는 더 불편해지고 있다"며 "음식배달, 쇼핑 및 SNS과 같은 일상생활과 밀접한 모바일앱들은 정보 취약계층이 더욱 쉽게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선훈 기자(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