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가동 '손·케' 조합, 상승세 EPL까지 이어질까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자랑하는 최고의 공격 듀오 손흥민(29)과 해리 케인(28)이 마침내 합작품을 만들어 냈다. '손·케 듀오'가 활약하며 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연패 사슬을 끊어낼 수 있을지에 대한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토트넘은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주최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조별리그 G조 2차전 무라(슬로베니아)와 홈 경기에서 5-1로 이겼다.

'손·케 듀오'의 존재감이 돋보인 경기였다. 벤치에서 경기를 맞이한 손흥민과 케인은 팀이 2-1로 앞선 후반 나란히 교체로 투입돼 그라운드에 활력소가 됐다.

토트넘 홋스퍼에서 뛰고 있는 해리 케인이 1일 영국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주최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무라와 조별리그 G조 2차전에서 득점 후 소속팀 동료 손흥민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여름 이적 파동 이후 명성에 걸맞지 않게 무득점으로 침묵했던 케인은 이날 그간의 부진을 털어내듯 해트트릭으로 경기력을 끌어올렸다. 팀 공격을 홀로 책임졌던 손흥민은 시즌 첫 도움으로 케인의 득점에 기여했다.

영국 '풋볼런던'은 손흥민에 대해 "투입 몇분 만에 변화를 만들어 냈다"며 평점 9점을 줬다. 케인도 평점 9점을 받았다.

토트넘은 '손·케 듀오'의 활약이 리그로 이어지길 기대하고 있다. 토트넘은 리그를 3연승으로 시작했지만 이후 3경기에서 내리 패하면서 체면을 구겼다. 경기 내용도 형편없었다. 3연패를 당한 경기에서 1골을 넣고 9실점하는 부실한 공격력과 수비력이 도마 위에 올랐다.

'손·케 듀오'의 파괴력은 이미 지난 시즌 증명됐다. 1994-1995시즌 앨런 시어러와 크리스 서튼(13골)이 기록한 EPL 단일 시즌 최다 합작골을 '손·케 듀오'가 14골로 경신했다.

팀 성적이 곤두박질 치면서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의 경질설까지 나돌았다. 선수단 장악에 실패하면서 불화가 커지고 있다는 우려도 따랐다. 이런 분위기를 바꿀 최적의 카드는 팀 승리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손·케 듀오' 활약이 결정적이고 필요한 상황이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