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우크라이나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3상 진행한다


브라질·인도·태국·러시아 등 8개국서 글로벌 3상 진행 예정

[아이뉴스24 김승권 기자] 종근당 코로나19 치료제의 임상 3상이 우크라이나에서 먼저 승인 됐다.

종근당은 우크라이나 보건부(Ministry of Health of Ukraine)로부터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나파벨탄'(성분명 나파모스타트)의 임상 3상 계획을 승인받았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임상은 지난 4월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은 나파벨탄의 임상 3상 계획에 따른 것이다. 국내를 비롯해 8개국에서 진행되는 글로벌 임상의 첫 해외 승인이다. 브라질, 인도, 태국, 러시아, 아르헨티나, 페루에서도 3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종근당이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나파벨탄 제품 [사진=종근당]

종근당은 글로벌 3상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중증의 고위험군 환자 600명을 대상으로 이중 눈가림, 다기관∙다국가 무작위 배정 방식을 통해 나파벨탄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할 계획이다. 국내 임상은 7월 칠곡경북대병원에서 첫 환자를 등록한 데 이어 총 14개 기관에서 순차적으로 진행 중이다.

종근당은 지난해 러시아에서 진행된 나파벨탄의 임상 2상 결과 코로나19로 인한 중증 환자 104명 중 조기경고점수 7점 이상 환자 36명에서 증상 악화를 방지하고 치료기간과 치료율을 개선하는 것을 확인한 바 있다. 이후 식약처 개발집중지원협의체의 지원으로 임상 과정에서 발생하는 애로사항을 해결하며 글로벌 3상을 진행 중이다.

나파벨탄의 주성분인 나파모스타트는 변이 여부에 관계없이 코로나 바이러스가 공통적으로 가지고 있는 스파이크 단백질의 활동을 억제해 세포의 감염을 막는 작용기전이다. 최근 확산되고 있는 델타, 람다 등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에도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종근당은 기대하고 있다.

종근당 관계자는 "우크라이나를 시작으로 브라질, 인도, 페루 등 여러 국가로 임상을 확대해서 중증 고위험군 환자를 위한 치료제 개발을 앞당길 계획"고 말했다.

/김승권 기자(pe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