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중심 韓 우주산업, 스타트업도 참여폭 넓혀 줘야”


조승래 의원, 우주 스타트업 기업과 간담회

스페이스X 민간우주선 '인스피레이션4'. 3일 동안의 우주여행을 성공적으로 끝마쳤다. 뉴스페이스 시대를 열어젖혔다. [사진=스페이스X]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우리나라 우주산업은 대기업 중심으로 돼 있다. 스타트업 기업도 참여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줘야 한다.”

지난 24일 대전에서 열린 ‘우주산업 분야 스타트업 육성 정책간담회’에서 참석한 스타트업 기업체 대표들은 이같이 말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지난 24일 오전 대전 지역구 사무실에서 ‘스페이스 마피아’ 등과 함께 ‘우주산업 분야 스타트업 육성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뉴스페이스 시대를 맞아 전 세계적으로 우주개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데 우리나라 우주기술 경쟁력은 주요 국가들과 비교해 아직 미약한 수준이다. 정부와 공공연구기관 등 관 주도의 우주개발 사업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이날 간담회에는 ‘스페이스 마피아’를 비롯한 다양한 스타트업(7개) 회사 대표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스페이스 마피아’는 2018년 12월 발족한 우주기술 기반 스타트업 대표들의 모임이다. 페이팔(PayPal)에서 나와 창업한 일론 머스크 등이 미국 실리콘밸리를 움직이는 파워그룹으로 성장하면서 붙여진 ‘페이팔 마피아’에서 따온 이름이다.

이날 참석한 기업체는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 로텀, 무인탐사연구소, 우주로테크, 이노스페이스, 컨텍, 페리지에어로스페이스 등이었다.

‘스페이스 마피아’를 이끌고 있는 박재필 대표(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는 “우리나라 우주산업은 다른 선진국과 달리 대기업 위주로 움직이고 있다”며 “우주 스타트업 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는 트랙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조남석 대표(무인탐사연구소) 역시 “정부가 큰 틀에서 대형 사업들은 그대로 가져가되 해외와 같이 스타트업도 함께 할 수 있도록 배려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문창근 대표(로텀)는 “정부에서 여러 규제를 풀어줘야 하는데 아직 미흡하다”며 “드론 분야에서 시행 중인 바우처제도 등을 우주 분야에도 적용하면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스페이스X의 민간 탑승 우주선 '인스피레이션4'가 지난 16일 발사에 성공했다. [사진=스페이스X]

이재원 부대표(컨텍) 역시 “사업을 하다보면 법규제가 많다는 것을 실감한다”며 “현행 규제샌드박스로 해결하지 못한 여러 제약도 해소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여 말했다.

신동윤 대표(페리지에어로스페이스)는 “우주개발진흥법은 민간이 아닌 정부 정책 위주로 규정되어 있다”며 “우주 분야와 같은 새로운 산업발전에 대응하기에는 늦을 수밖에 없어 앞으로 관련 법은 네거티브 방식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수종 대표(이노스페이스)는 “우주 스타트업은 실패 가능성이 큰 분야에 도전하기 때문에 이를 감안한 과감한 초기 투자가 필요하다”며 “현행 제도보다 더욱 신속하고 실효적 정책지원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성문 대표(우주로테크)는 “현재는 기술개발 그 자체를 목적으로 기술을 연구하고 개발하는 느낌이 강하다”며 “우주산업을 키우기 위해선 시장이 있는 곳에 기술이 가야 하고 기업들이 사업을 위해 기술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승래 의원은 “지금까지 정부가 해왔던 우주정책을 비판적으로 검토하고 우주 스타트업에 특화된 프로그램을 마련할 필요가 있는 것 같다”며 “올해 국정감사에서 여러 사안을 짚어보겠다”고 전했다.

이어 “우주 산업펀드 조성, 우주분야 인력양성, 우주청 설치 등 다양한 방안을 고심해 민간 우주산업 생태계를 육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