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강윤구 IL행 서튼 감독 "큰 부상 아냐"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롯데 자이언츠 강윤구(투수)가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강윤구는 지난 22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홈 경기에서 9회초 수비를 앞두고 소속팀의 6번째 투수로 마운드 위로 올라갔다.

그런데 강윤구는 투구 도중 통증을 느껴 마운드를 내려갔다. 선두타자 김현준에 안타를 허용한 뒤 후속타자로 나온 대타 김성표 타석을 앞두고 김유영과 교체됐다.

강윤구는 23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리는 SSG 랜더스와 원정 경기를 앞두고 등록 말소됐다.

롯데 자이언츠 좌완 강윤구가 왼쪽 무릎 연골 내측 미세 손상 진단을 받고 23일 1군 엔트리에서 빠졌다. 그를 대신해 우완 진명호가 1군 등록됐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좌완인 그를 대신해 우완 진명호가 1군 등록됐다. 래리 서튼 롯데 감독은 이날 현장을 찾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강윤구는)통증 부위에 대한 MRI(자기공명영상) 촬영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강윤구는 왼쪽 무릎 연골 내측 미세 손상 진단을 받았다. 서튼 감독은 "큰 부상은 아니다"라며 "오늘을 포함해 앞으로 2~3일 정도 휴식을 취한 뒤 퓨처스(2군) 경기에 등판해 몸 상태와 컨디션을 살펴볼 계확"이라고 얘기했다.

그러나 1군 복귀 시기는 아직 정하지 않았다. 서튼 감독은 "해당 일정은 좀 더 지켜보고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진명호는 선발과 마무리 사이에 다리 노릇을 할 것"이라며 "올 시즌 맡았던 임무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구속은 괜찮다, 좀 더 공격적인 투구를 바라고 있다. 이런 이유로 그동안 퓨차스에서 투구를 했다"고 설명했다.

강윤구가 빠졌지만 서튼 감독은 큰 걱정은 하지 않는다. 그는 "불펜에 김유영과 김진욱 등 왼손투수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서튼 감독은 "삼성과 2연전에서 1승 1패를 거뒀다. 코칭스태프들이 경기를 잘 준비했고 선수들도 좋은 플레이를 보였다"며 "그렇지만 언제나 가장 중요한 건 오늘 경기"라고 강조했다.

롯데 자이언츠 투수 진명호는 23일 1군 엔트리에 재등록됐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롯데는 좀처럼 순위를 끌어올리지 못하면서 8위 제자리를 오래 지키고 있다. 그러나 7위 SSG와 2.5경기 차다. 오늘을 포함해 24일 더블헤더까지 3차례 맞대결이 예정됐다. 이버 원정 3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 변동이 있을 수 있다.

22일 기준 공동 5위에 올라있는 키움 히어로즈, NC 다이노스와 승차도 3경기다. 아직까지는 세 팀 모두 추격 가시권에 들어있다.

한편 강윤구는 트레이드를 통해 지난 7월 22일 NC에서 롯데로 유니폼을 바꿔입었다. 그는 롯데 합류 후 15경기에 등판했다. 1군 말소 전 성적은 10.2이닝을 소화했고 1패 3홀드다.

진명호는 올 시즌 개막 후 지금까지 30경기에 나와 22이닝을 던졌고 2승 2패 3홀드 평균자책점 4.91을 기록하고 있다.

/인천=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