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퍼저축은행 하혜진 "혜성이, 롯데 지명 축하하죠"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소속팀 오후 연습을 마친 뒤 라커룸으로 가 휴대폰을 바로 봤다. 기다리던 소식을 확인하기 위해서였다.

여자프로배구 신생팀이자 7구단 페퍼저축은행(광주 AI 페퍼스)에서 뛰고 있는 하혜진은 스포츠 뉴스를 살폈다. 자신이나 팀 또는 배구 소식을 보려고 한 건 아니다.

지닌 13일 오후 KBO리그 2022 신인 드래프트가 열렸고 하혜진의 남동생 하혜성(투수, 덕수고)도 참가했다. 하혜진은 동생의 이름을 뉴스를 통해 확인했다.

페퍼저축은행 하혜진이 소속팀 연습 도중 서브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하혜성은 5라운드 44순위로 롯데 자이언츠에 지명받았다. 하혜진은 이날 오후 '아이뉴스24'와 가진 통화를 통해 "정말 축하할 일"이라고 기뻐했다. 그는 "(하)혜성이가 마냥 귀엽과 예쁜 동생이었는데 목표로 삼은 프로야구 선수로 첫 발걸음을 내딛어 뿌듯하고 대견하다"고 말했다.

하혜진과 하혜성은 7살 차이가 난다. 하혜진은 "동생은 아주 어릴 때부터 공을 갖고 노는 걸 좋아했다"며 "초등학교때부터 야구에 흥미를 보였다. 아버지는 동생이 배구를 안하고 야구를 선택한 점에 대해 서운해하지 않는다"고 웃었다.

하혜진은 하종화 전 현대캐피탈 감독의 딸이다. 현역선수 시절 한양대와 현대자동차써비스(현 현대캐피탈)을 거치며 한국 남자배구를 대표하는 거포 중 한 명으로 꼽혔다.

언니 하정민(개명 전 하혜민)와 하혜진은 아버지의 뒤를 이었다. 하정민과 하혜진은 경해여중과 진주 선명여고에서 선, 후배이자 자매 선수로 함께 배구를 했다.

언니는 고교 졸업 후 대학 진학으로 진로를 선택했고 동생(하혜진)은 프로배구선수로 활동하고 있다. 하혜진은 지난 2014-15시즌 한국배구연맹(KOVO) 주최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3순위로 한국도로공사에 지명됐고 지난 시즌까지 뛰었다.

오프시즌 동안 페퍼저축은행으로 유니폼을 바꿔입고 오는 10월 15일 개막하는 도드람 V리그 2021-22시즌 준비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남동생의 드래프트 당일에도 평소와 다름 없이 소속팀 일정을 소화하느라 전화를 걸 시간도 없었다.

하혜성이 경쟁을 뚫고 1군 무대에 안착한다면 한승혁(투수, KIA 타이거즈) 안우진(투수, 키움 히어로즈)에 이어 배구인을 아버지나 어머니로 둔 3번째 KBO리거가 된다.

한국도로공사에서 페퍼저축은행으로 이적한 하혜진이 소속팀 연습 전 인터뷰와 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발리볼코리아닷컴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한승혁은 한장석 전 대한항공 감독의 아들로 2011년 1라운드 전체 8순위로 KIA에 지명을 받았다. 안우진은 어머니가 실업 시절 한일합섬에서 선수로 뛴 김지은 씨다. 안우진은 2018년 1차 지명으로 키움에 입단했다.

김풍철 롯데 스카우트 팀장도 하혜성에 대해 언급했다. 김 팀장은 "팀 상황을 고려하면서도 재능 있는 선수들을 선발하기 위해 노력했다. 특히 3라운드 이내에 우리가 생각한 선수들을 모두 지명해 만족하고 있다"며 "이후 라운드에서도 향후 발전 가능성이 높은 하혜성 등 좋은 선수들을 많이 뽑았다. 3년 이상의 미래를 바라보고 잘 육성해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롯데는 조세진(외야수, 서울고) 진승현(투수, 경북고) 윤동희(내야수, 아탑고)를 1~3라운드에서 선발했다. 4라운드 34순위는 트레이드를 통해 NC 다이노스가 지명권을 행사해 조효원(내야수, 원광대)를 뽑았다. 하혜성은 롯데 입장에선 4라운드 선발 선수인 셈이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