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호 인터넷은행 '토스뱅크' 사전신청 시작…"새로운 은행을 만날 순간"


조건 없는 연 2% 토스뱅크통장 최초 공개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토스뱅크가 오는 10월 정식 출범을 앞두고 사전 신청 접수에 나섰다.

10일 토스뱅크는 이날부터 만 17세 이상 모든 토스 사용자를 대상으로 뱅킹 서비스 사전 이용 신청을 받는다.

토스뱅크 이미지. [사진=토스뱅크]

토스 애플리케이션(앱) 내 홈 화면 배너 또는 전체 탭의 ‘토스뱅크 사전신청’ 메뉴에서 신청할 수 있다.

신청 순서대로 토스 앱 알림을 받으면 새로운 뱅킹 서비스를 먼저 경험할 수 있다. 사전신청 페이지를 친구들에게 공유하면 차례가 빨리 돌아온다. 추후 공개될 대출 상품도 일반 고객보다 먼저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더불어 토스뱅크는 이날 처음으로 ‘조건 없이 연 2%’ 토스뱅크 통장을 공개했다. 가입 기간이나 예치 금액 등 아무런 제한 없이 수시 입출금 통장 하나에 연 2% 이자를 지급하는 수신 상품이다. 사전신청으로 먼저 토스뱅크 통장을 개설하면 돈을 예치한 날짜부터 연 2% 이자가 계산돼 매달 지급된다.

토스뱅크 체크카드 또한 전월 실적 조건 없이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설계했다. 생활밀착형 가맹점 5대 카테고리에서 카드를 사용하면 결제 즉시 카테고리별 300원씩 매일 캐시백을 받는다. 매달 최대 4만6500원을 돌려받게 되는 셈이다.

해외에서는 온·오프라인 구분 없이 사용 금액의 3%를 즉시 캐시백 해준다. 국내 출시된 체크카드 중에서는 최고 수준의 혜택이다. 송금 수수료는 물론 국내외 ATM 입·출금 수수료도 무제한 무료다. 내년 1월 2일까지 적용되는 첫 번째 시즌 혜택이며, 시즌마다 고객의 소비 패턴에 맞는 새로운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토스뱅크카드만의 디자인도 눈길을 끌었다. 반전 네온 컬러를 적용하고 플레이트 끝에 V자 홈을 파 IC칩 방향을 인지하기 쉽게 만들었다. 카드번호를 카드에 써넣는 대신 토스앱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해 보안성도 강화했다.

홍민택 토스뱅크 대표는 "돈을 맡기는 고객이 어느 은행 어떤 상품이 더 나은지 직접 비교하고 고민할 필요가 없도록 상품을 설계하는데 초점을 맞췄다"면서 "사용자 관점에서 새롭게 설계한 뱅킹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