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밤까지 약한 비…내일은 대부분 그쳐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오늘(7일) 밤까지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에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하지만 내일(8일)은 저기압의 영향에서 차차 벗어나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대부분 지역에 비가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기상청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약한 비가 내리거나 빗방울 떨어지는 곳이 많을 것이라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내일(8일)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대부분 지역에 비가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사진=기상청]

내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북, 경상권이 5~20mm, 강원영동이 10~40mm, 충남권, 전라권이 5mm 내외가 될 전망이다. 다만 울릉도와 독도엔 30~80mm 가량 강수가 예상된다.

다만 내일부턴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그칠 전망이다. 수도권과 충남권에는 내일 아침에, 강원도와 충북, 전북은 낮에, 경북권은 밤에 대부분 비가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대부분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많을 것이란 전망이다.

하지만 경남권에는 내일 오후부터 밤 사이 가끔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됐다.

하늘은 내일까지 전국이 대체로 흐리다가, 오후에 수도권과 충남권, 전라권부터 차차 맑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모레(9일)는 수도권과 강원도 지역이 대체로 맑겠고, 그 밖의 지역은 가끔 구름이 많을 것으로 관측된다.

기온은 모레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낮 기온은 25~30도가 되겠고, 아침 기온은 15~20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17~22도, 낮 최고기온은 24~30도가 될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으로 클 것"이라며 "건강관리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