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인터넷진흥원 정보보호인증 'ISMS-P' 획득


특금법 의무 범위 넘어선 보안 강화

[아이뉴스24 김태환 기자] 블록체인·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운영중인 디지털자산 거래소 업비트가 '정보보호 및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Personal information & Information Security Management System, ISMS-P)'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ISMS-P는 정보보호와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일련의 조치와 활동이 인증기준에 적합함을 인터넷진흥원이 증명하는 제도다. ISMS 인증 취득을 위한 80개 항목과 개인정보 처리 단계별 요구사항 22개 항목까지 총 102개 항목을 모두 갖춰야 취득할 수 있다. 최초 심사를 통해 인증을 취득하면 3년의 유효기간이 부여되며, 인증 유효기간 중 매년 1회 이상 사후 심사가 시행된다.

업비트 로고 [사진=두나무]

업비트는 이미 2018년 11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의무 대상으로 지정한 4개 거래소 중 가장 먼저 ISMS 인증을 받았다. 같은 해 12월에는 정보보안(ISO 27001), 클라우드 보안(ISO 27017), 클라우드 개인정보 보안(ISO 27018)에 대한 ISO 3개 부문 인증을 획득하며 ISMS와 함께 ISO 27017, ISO 27018 인증까지 확보한 첫 디지털 자산 거래소로 이름을 올렸다.

업비트는 가상자산 사업자로서 의무 범위인 ISMS에 더해, 개인정보 처리 단계별 보안을 강화하고자 자발적으로 ISMS-P 인증심사를 신청, 체계적인 시스템을 기반으로 인증을 확보했다.

두나무 관계자는 "업비트는 서비스 출범 초기부터 업계 최고 수준의 보안 전문가들과 높은 수준의 정보보호 및 개인정보 보호 체계 마련에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보안 시스템을 강화하며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안전한 디지털 자산 거래 환경 구축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환 기자(kimthi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