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KINX '클라우드허브' 연동…"멀티 클라우드 전략 강화"


서비스 가용성 향상, 소요시간 감소 등 효과 기대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NHN이 인터넷 인프라 기업 케이아이엔엑스(KINX)의 클라우드 연결 플랫폼과 연동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

NHN이 KINX 클라우드 연결 플랫폼인 '클라우드허브'와 연동한 멀티 클라우드 제품을 제공한다. [사진=NHN]

NHN(대표 정우진)은 자사 멀티 클라우드 제품을 KINX(대표 김지욱) 클라우드 연결 플랫폼인 '클라우드허브'와 연동해 제공한다고 6일 발표했다.

클라우드허브는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MS) 등 클라우드 제공 사업자(CSP)와 멀티 클라우드, 고객사 내부와 하이브리드 등을 연결해준다. 전용 회선 기반으로 클라우드 네트워크의 성능을 보장하고 데이터를 안전하게 전송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클라우드허브는 이번 연동으로 국내외 대부분의 CSP를 파트너로 확보하게 됐다. NHN 클라우드는 다른 클라우드 사업자뿐 아니라 고객사 내부에 구축한 온프레미스와 연동이 용이해졌다. 자체 데이터센터 외에도 멀티 클라우드 연동 지점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

NHN 측은 "고객이 원할 경우 전용선의 경로이중화도 가능해 서비스의 가용성은 높이고 제공 소요 시간은 줄이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며 "앞으로 양사는 다양한 영역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동훈 NHN 클라우드사업그룹 전무는 "클라우드허브 연동은 NHN 클라우드 사업 확장을 비롯해 양사 협력의 단단한 토대가 될 것"이라며 "NHN 클라우드 센터1이 지닌 망중립적 특성, 강력한 보안 인증, 뛰어난 에너지 효율 등 특장점을 살려 향후 산업 수요가 큰 공공·금융 영역에 서비스를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지욱 KINX 대표는 "이번 연동으로 클라우드허브는 국내 최대 클라우드 연결 플랫폼으로서의 위상을 더욱 확고히 했다"면서 "NHN 클라우드와 협업은 클라우드 네트워크 영역에서의 전문성을 활용해 더 많은 고객에 연결 서비스를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은정 기자(ej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