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준 '시즌 2호 홈런' 피츠버그 4연패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박효준(25,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이 오랜만에 손맛을 봤다. 박효준은 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 있는 리글리 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와 원정 경기에 3루수 겸 8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전날(3일) 대타로 나왔다가 하루 만에 다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고 4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안타가 홈런이 됐다. 시즌 타율은 종전 1할8푼8리에서 1할9푼2리(73타수 14안타)로 올라갔다.

박효준은 3회초 선두타자로 첫 타석을 맞았다. 컵스 선발투수 알렉 밀스가 던진 5구째를 받아쳤으나 2루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MLB 피츠버그에서 뛰고 있는 박효준(가운데)이 4일(한국시간) 열린 시카고 컵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시즌 2호 홈런을 솔로포로 장식했다. [사진=뉴시스]

기다린 한 방은 5회초 나왔다. 0-5로 끌려가고 있던 상황. 선두타자 앤서니 알포드가 솔로 홈런을 쳤다. 이어 타석에 나온 박효준도 대포로 화답했다.

그는 밀스가 던진 2구째 배트를 돌렸고 타구는 우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시즌 2호)이 됐다. 연속타자 홈런으로 피츠버그는 컵스를 2-5로 쫓아갔다.

박효준은 14경기, 24일 만에 홈런을 쏘아 올렸다. 그는 지난달(8월) 11일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에서 MLB 데뷔 후 첫 홈런을 쳤다.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는 달성하지 못했다. 6회초 세 번째 타석과 9회초 맞은 이날 마지막 타석 모두 삼진으로 물러났다.

두팀은 이날 홈런 맞대결을 펼쳤다. 컵스는 2회말 마이클 에르모살로의 2타점 적시타와 프랑크 슈윈델의 적시타를 묶어 3-0 리드를 잡았다. 3, 4회 각각 오스틴 로마인의 적시타와 에르모살로의 솔로포로 5-0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피츠버그는 5회초 알포드와 박효준의 연속타자 홈런으로 따라붙었고 6회초 상대 수비 실책과 알포드의 연타석포(2점 홈런)로 5-5로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컵스는 6회말 슈윈델이 솔로 홈런을 쳐 6-5로 역전했다.

컵스는 이 점수를 잘 지켜 피츠버그에 6-5로 이겨 4연승으로 내달렸다. 반면 피츠버그는 4연패에 빠졌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