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완성차업계 중고차 시장 참여 결정 서둘러야"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지연될수록 중고차 시장 혼란 가중"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시민단체가 완성차업계의 중고차 시장 참여 결정이 지연될수록 중고차 시장의 혼란만 가중된다며 조속한 결정을 촉구했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2일 성명문을 통해 "'중고차매매산업 발전협의회'에서 그 범위를 두고 업계 간에 논의를 계속해 왔으나 각 업계의 이해관계로 인하여 협의가 결렬되는 등 결정이 지연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중고차시장의 주 고객인 소비자들을 협의 과정에서 배제한 채 자신들의 이익만을 얻으려는 생각 때문에 최종 합의가 무산됐다"며 "그러는 사이에 중고차 판매 사기로 피해를 입은 소비자가 자살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가 완성차업계의 중고차 시장 참여 결정을 조속히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사진=뉴시스]

이어 "중고차시장의 고객인 소비자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할 수 있는 한국소비자원이나 소비자단체를 협의체의 구성원으로 참여시켜야 함에도 이를 배제한 채 자동차 관련 이해당사자만이 참여하고 있으니 논의 당시부터 소비자들을 홀대하는 불공정한 처사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소비주자권시민회의는 "우리나라 중고차시장은 '레몬마켓'의 대표적 사례로 꼽혀왔다"며 "차량 상태 불신, 허위·미끼매물 다수, 낮은 가성비, 판매자 불신, 가격 후려치기 등으로 중고차 시장에 대한 소비자들의 신뢰가 정상적 상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결정이 늦어질수록 그 피해는 그대로 중고차 소비자에게 전달된다는 사실을 인식해야 한다"며 "중소벤처기업부는 권한과 역할을 충분히 발휘해 기존 중고차 업계와 완성차업체간 이해를 조정하고 조속히 결정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