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펜싱 동메달 최수연·서지연 선수, 안산자생한방병원 찾아


안산자생한방병원, 2014년부터 안산시청 펜싱부에 의료지원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2020 도쿄올림픽’ 펜싱 사브르 단체전에서 극적 역전승으로 동메달을 획득한 국가대표 선수들이 안산자생한방병원을 찾았다.

안산자생한방병원(병원장 박종훈)은 지난 25일 안산시청 펜싱부 소속 최수연·서지연 선수가 병원을 찾아 공식 지정병원으로서 선수 건강관리에 힘써온 안산자생한방병원에 감사를 표했다고 전했다.

박종훈 병원장을 비롯한 안산자생한방병원 의료팀들은 두 선수의 메달 획득을 축하하며 안산시청 펜싱부 한방 주치의 역할에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박종훈 안산자생한방병원장(가운데)이 안산시청 펜싱부 최수연, 서지연 선수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자생한방병원]

안산자생한방병원은 2014년부터 안산시청 펜싱부와 의료지원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이래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경기나 훈련 도중 선수들이 근골격계 부상을 입은 경우 추나요법, 침·약침치료, 한약 처방 등 한방통합치료를 통해 선수들의 신체 건과 컨디션을 관리해왔다.

박종훈 안산자생한방병원장은 “코로나19 재확산에 힘들어하던 국민에게 즐거움과 희망을 안겨준 펜싱 선수들이 앞으로도 좋은 성적을 거뒀으면 한다”며 “안산자생한방병원은 지속적 한방 의료서비스 지원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