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공영주차장 빈자리 '티맵'서 실시간 확인


서울시-티맵모빌리티 '실시간 주차정보제공서비스’ 업무협약'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오는 9월부터 티맵(TMAP) 내비게이션에서 서울 주요 공영주차장의 빈 자리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공영주차장 주차정보가 민간 내비게이션 서비스와 실시간으로 연동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시와 티맵모빌리티가 '실시간 주차정보 제공서비스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티맵 내비게이션으로 공영주차장 주차현황을 확인하는 모습. [사진=티맵모빌리티]

티맵모빌리티는 서울시와 서울시청 서소문1청사 회의실에서 '실시간 주차정보 제공서비스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이번 협약은 서울시와 티맵모빌리티가 각각 가진 주차정보를 실시간으로 연동하는 것이 핵심이다. 서울시는 주차정보안내시스템이 보유한 공영주차장의 기본정보와 실시간 주차가능대수를, 티맵모빌리티는 티맵 주차 서비스를 통해 취합되는 실시간 주차정보를 서로 제공한다.

이에 따라 그동안 공영주차장 정보 위주로 제공됐던 '서울주차정보' 애플리케이션은 더 많은 민영주차장 정보를 제공하고, 내비게이션 티맵에서는 서울 주요 공영주차장의 빈 자리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현재 서울시내 공영 주차장은 총 974개(공공데이터포털 기준)로, 이 중 350개 주차장의 빈 주차공간을 티맵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나머지 624개는 주차장 위치, 요금, 운영시간 등 정보만 제공된다.

김민오 티맵모빌리티 DI그룹장은 "이번 협력으로 운전자의 편의성이 향상되고 주차장 운영 효율도 크게 높일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T맵은 주차 문화의 혁신에 앞장서며 수요·공급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