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섬, 독자성분 '크로노 엘릭서' 럭셔리 화장품 '오에라'에 적용


스위스 화장품 연구소와 개발…'피부 탄력·톤·치밀도·주름 개선' 도움

[아이뉴스24 신지훈 기자] 한섬이 신규 화장품 브랜드 '오에라' 론칭을 앞두고 독자 성분을 공개했다.

한섬이 선보이는 럭셔리 스킨케어 브랜드 오에라의 대표 제품 '캘리브레이터'. [사진=한섬]

한섬은 스위스 화장품 연구소와 협업해 개발한 독자 성분인 '크로노 엘릭서™'를 오에라의 원료로 사용했다고 24일 밝혔다. 오에라는 한섬이 처음 선보이는 럭셔리 스킨케어 브랜드다.

'크로노 엘릭서™'는 단백질 원료 플랫폼 기술을 보유한 '프로젠'과 단백질 생산기술을 연구 개발하는 '제넥신'이 공동 개발한 기술을 적용한 성분이다.

한섬은 프로젠이 가지고 있는 '단백질 변형 플랫폼 기술' 특허를 화장품에 독점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기술 계약을 체결하고, 스위스 화장품 연구소와의 협업을 통해 크로노 엘릭서™를 개발했다.

한섬은 크로노 엘릭서™의 효능을 입증하기 위해 피엔케이피부임상연구센타와 협업해 지난 5월부터 6월까지 29~59세 여성 23명을 대상으로 임상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크로노 엘릭서를 함유한 세럼을 바른 피부에서 피부 탄력·피부톤·피부 치밀도·눈가 주름 개선에 도움을 준다는 유의미한 결과를 얻었다.

한섬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는 평균치이며 개인차는 있지만 크로노 엘릭서가 피부 개선에 도움을 준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독자적인 원료와 스위스의 제조 기술을 활용해 수준 높은 럭셔리 스킨케어 브랜드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신지훈 기자(gamj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