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존비즈온, 매출채권팩토링 자금공급자로 한국투자저축은행 참여


서비스 출시 후 10만 건 이상 실상담 진행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더존비즈온(대표 김용우)은 위하고(WEHAGO) 기반 매출채권팩토링 사업이 지난달 21일 정식서비스로 전환한 이후 순항하고 있다.

더존비즈온과 한국투자저축은행이 ‘WEHAGO 기반 매출채권팩토링 사업’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가운데, 더존비즈온 김용우 대표(사진 오른쪽)와 한국투자저축은행 권종로 대표가 업무협약서를 교환하고 있다. [사진=더존비즈온]

더존비즈온은 한국투자저축은행(대표 권종로)을 신규 자금공급자로 추가 영입하고,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발표했다.

앞서 지난 5월 미래에셋캐피탈, 7월 웰컴저축은행과도 자금공급자 참여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한국투자저축은행은 이번 사업 참여에 따라 그동안 금융서비스 이용이 상대적으로 어려웠던 저신용 중소기업을 중점대상으로 팩토링에 나설 계획이다.

비즈니스 플랫폼 '위하고'를 기반으로 제공되는 매출채권팩토링은 더존비즈온이 실시간세무·회계 빅데이터를 활용해 기업정보 및 기업 간 매출의 진위여부를 제공하고, 자금공급자는 이 정보를 바탕으로 심사 후 일정 할인율로 매출채권을 매입하는 서비스다.

특히, 당일에 신청부터 대금 지급까지 번거로운 서류 제출 없이 100% 비대면으로 진행되며, 판매기업은 대금을 조기에 회수할 수 있고 구매기업도 대금 지급기간에 여유가 생겨 양쪽 모두 자금 운용 측면에서 이점이 있다. 또 대출과 달리 보유 채권을 매각하는 것이므로 부채 증가가 없어 신용등급이 개선되는 효과도 있다.

더존비즈온 관계자는 "매출채권팩토링 사업이 본격화된 만큼 외부 팩터들과의 협력을 통해 사업을 적극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자금운용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고충해소에도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