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5G 기반 M2M 출시…"더 빠르게·더 많이 접속한다"


5G 기술 활용, 기존 LTE 대비 최대 속도 10배 향상…로봇·자율주행 신사업 겨냥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LG유플러스가 5세대 통신(5G) 기반 사물지능통신(M2M) 서비스를 선보인다. 속도 향상, 저지연, 멀티 접속 등이 장점이다.

LG유플러스 임직원이 로봇을 이용한 프리미엄M2M 서비스를 시연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5G를 기반으로 초고속·대용량 데이터 전송을 지원하는 '프리미엄 M2M'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8일 발표했다.

현재 M2M는 LTE 망을 이용해 무선결제, 차량 관제, 실시간 영상전송, 디지털 광고판 등에 주로 활용되고 있다. IT 시장조사기관인 KRG에 따르면 국내 M2M 시장은 2015년부터 2020년까지 매년 평균 10% 성장했으며, 무선통신 사용 확대 및 비대면 사회 확산 등의 영향으로 2023년까지 지속적인 성장이 전망된다.

이러한 트렌드에 발맞춰 LG유플러스는 5G와 LTE CA(carrier aggregation) 기술을 활용한 '프리미엄 M2M' 서비스를 2종을 내놨다.

5G 기반으로 제공되는 M2M 서비스(라우터)는 이론상 최대 1.3Gbps의 속도를 제공해 기존 LTE M2M 대비 데이터 전송 속도가 10배 빠르다. 또 1대의 M2M 단말기에 10명 이상 연결해 5G 무선통신을 이용할 수도 있다.

향상된 데이터 전송 속도와 짧아진 지연 시간, 멀티 접속 등을 바탕으로 메타버스·로봇·자율주행 등 신산업 분야는 물론,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이 사업장에서 유선인터넷을 대신해 활용할 수도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LTE CA 기술을 활용한 M2M 서비스는 3개의 주파수를 연결해 대역폭을 넓힘으로써 속도를 높였다. 이용자는 필요에 따라 LTE와 LTE CA, 5G 등 원하는 M2M 서비스를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M2M 서비스 장애 발생 시 빠른 조치가 어렵다는 이용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원격지에서 프리미엄 M2M 단말과 회선을 모니터링하고, 장애에 대응할 수 있는 '원격 상태관리 플랫폼'도 제공한다. 보안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암호화 통신과 안전한 데이터 송수신을 지원하는 ‘VPN’도 부가서비스 형태로 내놨다.

임장혁 LG유플러스 기업기반사업그룹장(상무)는 "기존 LTE대비 고속·고용량 데이터 전송을 요구하는 고객이 많아 프리미엄 M2M 서비스를 출시하게 됐다"며 "향후 다양한 단말기와 차별화된 서비스를 출시해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혜리 기자(chew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