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연봉] 지난해 62억원 받은 신동빈, 올해는 80억원


농심 고(故) 신춘호 회장 퇴직금 등 214억원 수령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올해 상반기 유통업계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오너로 기록됐다. 신 회장은 그룹 계열사로부터 전년 동기보다 약 17억원가량 늘어난 80억원 규모의 보수를 받았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롯데지주]

1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신동빈 롯데 회장은 올 상반기 롯데지주와 7개 계열사로부터 총 79억7천200만원을 수령했다.

롯데지주와 롯데케미칼은 각각 급여로 17억5천만원, 호텔롯데는 10억100만원, 롯데제과는 9억5천만원을 지급했다. 또 롯데쇼핑 7억5천만원, 롯데렌탈 7억7천100만원, 롯데칠성음료와 롯데물산은 각각 5억원을 지급했다. 신동빈 회장은 지난해와 달리 올해 상반기 롯데렌탈과 롯데물산에서 5억원 이상을 받으면서 공시대상에 포함됐다.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은 급여 9억9천만원, 상여 33억8천544만원 등 총 43억8천534만원을 받았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CJ지주에서 15억5천만원, CJ제일제당에서 급여 12억9천200만원과 설 상여 1억8천만원 등 14억원, CJ ENM에서 9억원을 받아 모두 38억5천만원을 받았다. 이미경 부회장은 CJ ENM에서 10억원을 받았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급여 6억8천300만원, 상여 17억9천400만원 등 24억7천9만원을 수령했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은 신세계에서 6억1천100만원, 이마트에서 15억8천700만원 등 21억9천8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이 회장의 남편인 정재은 신세계그룹 명예회장도 신세계와 이마트에서 같은 금액을 수령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이마트에서 급여 10억4천200만원, 상여 8억3천만원 등 18억7천200만원을,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은 신세계에서 급여 9억1천600만원, 상여 7억3천만원을 더해 16억4천600만원을 받았다.

(왼쪽부터)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백화점 부문 총괄사장 [사진=신세계그룹]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은 급여 14억6천200만원, 동생 정교선 부회장은 현대백화점에서 5억7천600만원을 받았다. 이들의 상여는 없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은 급여 11억2천100만원만 받았고, GS리테일 허연수 부회장은 급여 5억6천800만원, 상여 5억1천100만원 등 10억8천만원을 받았다.

임창욱 대상 회장은 대상홀딩스에서 10억원, 박현주 부회장은 대상홀딩스에서 6억원을 받았다. 임세령 부회장은 대상에서 5억1천500만원을 수령했다.

오리온 담철곤 회장은 7억1천300만원, 이화경 부회장은 5억5천500만원을 수령했다. 이들 모두에게 상여는 지급되지 않았다.

신동원 농심 회장은 농심에서 5억7천600만원의 급여만 받았으며, 고(故) 신춘호 회장은 농심에서 급여 3억2천593만원, 퇴직금 171억8천80만원을 받았다. 또 신춘호 회장은 농심홀딩스에서 급여 1억5천900만원의 급여와 기타소득 1억1천300만원, 퇴직소득 36억4천800만원 등 총 214억2천600만원을 수령했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