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2분기 영업손실 488억…"국내선 강화로 적자 줄여"


매출액 634억원…전년 동기 대비 173%↑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진에어가 올 2분기에 국내선 매출 증대 노력을 바탕으로 적자폭을 줄였다.

진에어는 올 2분기 매출액 634억원, 영업손실 488억원, 당기순손실 504억원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73% 늘었고, 영업손실은 108억원 줄였다. 순손실도 86억원 감소했다.

진에어가 올 2분기에 매출액 634억원, 영업손실 488억원을 기록했다. [사진=진에어]

진에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국제선 여객 사업 침체가 지속된 가운데 국내선 여객 증가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을 증가하고 적자는 감소했다고 밝혔다.

진에어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국내선 노선 강화와 함께 국제선 부정기편 운영, 무착륙 관광비행 등 실적 개선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진에어는 하반기 전망과 경영 계획에 대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여행 수요 회복 지연이 우려된다"며 "노선 및 기재 운영 효율화, 비용 절감 등을 통한 수지 방어와 자본 확충 등 재무건전성 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