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갤럭시 언팩'…갤Z폴드3·플립3 어떻게 나올까


삼성전자, 11일 오후 11시 '갤럭시 언팩 2021' 개최…'폴더블 대중화' 박차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삼성전자가 '갤럭시 언팩'에서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을 공개하며 시장 확대에 나선다. 그동안 하반기에 선보였던 '갤럭시 노트' 시리즈를 올해는 출시하지 않으며 폴더블폰에 승부수를 던진 만큼 업계 안팎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11일 오후 11시 온라인으로 '갤럭시 언팩 2021' 행사를 열고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 등 하반기 신제품을 공개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언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애플에, 중저가폰 시장에서는 샤오미에게 밀린 만큼 차별화된 폼팩터에 힘을 싣는 분위기다. 삼성전자는 올해를 '폴더블폰 대중화'의 원년으로 삼기도 했다.

삼성 갤럭시Z폴드3, 갤럭시워치4, 갤럭시버즈2 유출 이미지. [사진=에반블래스 트위터]

이번에 공개되는 갤럭시Z폴드3의 가장 큰 특징은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UDC) 기술이다. 갤럭시Z폴드3는 폴더블폰 중 처음으로 UDC 기술이 적용될 전망이다.

UDC는 제품 전면에 카메라가 보이지 않아 상단이 움푹 파이는 '노치'나 화면에 카메라 구멍을 뚫는 '펀치 홀'과 달리 100% 풀스크린을 구현한다는 장점이 있다. 그만큼 기술 구현이 까다로워 얼마나 완성도를 갖출지에 관심이 집중된다.

실제 ZTE는 지난해 세계 최초로 UDC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폰을 출시했지만, 빛 번짐, 화질 저하 등으로 혹평을 받은 바 있다. 샤오미는 '갤럭시 언팩' 행사를 하루 앞두고 UDC 기술이 적용된 '미믹스4'를 공개하며 미리 선수를 친 상태다.

갤럭시Z폴드3는 폴더블폰 최초로 S펜도 지원한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은 지난달 삼성전자 뉴스룸 기고문을 통해 "차세대 Z시리즈와 함께 소개하는 폴더블폰 최초의 S펜 사용성 등 놀라운 변화를 기대해달라"며 S펜 적용을 공식화한 상태다.

삼성전자는 차별점으로 갤럭시 노트의 상징인 S펜을 내세우는 모습이다. 올해 초 출시된 갤럭시S21 울트라에도 S펜을 적용한 바 있다.

갤럭시Z폴드3 디스플레이 크기는 전작과 동일한 내부 7.6인치, 외부 6.2인치로 관측된다.

갤럭시Z플립3 유출 이미지. [사진=에반블래스 트위터]

갤럭시Z플립3의 가장 큰 변화는 커버 디스플레이다. 내부 디스플레이는 6.7인치로 전작과 같겠지만, 커버 디스플레이는 전작(1.1인치)보다 대폭 커진 1.9인치로 예상된다. 커버 디스플레이가 커지면서 날짜와 날씨, 메시지 등 간단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 사용성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후면 카메라 배열도 달라질 전망이다. 기존에는 후면 카메라가 가로로 배치됐지만, 신제품은 수직 배열로 바뀔 것으로 예상된다.

폴더블폰과 함께 공개되는 스마트워치 갤럭시워치4는 운영체제(OS) 변화가 예고됐다. 신제품에는 삼성전자와 구글이 공동 개발한 통합 웨어러블 OS가 탑재된다. 삼성전자는 그간 독자 OS '타이젠'을 탑재해왔으나, 시장 확대를 위해 이번에 변화를 시도했다.

아울러 웨어러블 기기용 프로세서로는 처음으로 5나노 공정이 적용된 '엑시노스 W920'이 탑재된다. 삼성전자는 ARM의 저전력 '코어텍스 A55' CPU 코어와 '말리-G68' GPU 코어를 탑재해 성능을 강화했다.

엑시노스 W920은 이전 제품보다 CPU 성능은 약 20%, 그래픽 성능은 최대 10배 이상 향상됐다. 스마트워치에 탑재할 때 3D 워치 페이스와 부드러운 화면 전환도 지원한다.

갤럭시워치4 시리즈는 갤럭시워치4 클래식과 갤럭시워치4 등 2종으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워치4 클래식은 42mm, 46mm 두 가지 크기로 출시되며, 각각 1.19인치, 1.36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워치4 제품은 40mm, 44mm 2가지 모델로 디스플레이 크기는 클래식 모델과 마찬가지로 각각 1.19인치, 1.36인치다.

새로운 무선이어폰 '갤럭시버즈2'도 공개된다. 갤럭시버즈2는 액티브노이즈캔슬링(ANC) 기능이 적용될 전망이다. 애플이 하반기 출시하는 에어팟3의 경우 ANC 기능이 탑재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돼 차별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신제품에선 이어폰을 한쪽만 착용해도 ANC 기능을 활용할 수 있도록 기능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가격은 전작인 '갤럭시 버즈 프로'보다 낮춰져 가격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보인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갤럭시버즈2가 갤럭시 버즈 프로보다 10~20% 낮은 160~180달러(약 18만4천~20만7천원)대에 가격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윤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애널리스트는 "삼성전자는 지난해 3분기부터 100달러 이상 부문에서 시장 성장률을 상회하는 성장을 보였고, 이에 따라 1분기 프리미엄 시장서 최고 실적인 18%의 점유율을 기록했다"며 "갤럭시버즈2의 가격대가 낮게 책정된다면 판매량은 더 늘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