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웹툰 돌려주세요"…개편 카카오웹툰 이용자 불만 ↑


"피드백 바탕으로 지속 업데이트"

[아이뉴스24 장가람 기자]"UX·UI가 너무 불편하다" "이용권을 작품별로 사야 하는 점이 아쉽다" "너무 복잡해져서 웹툰 찾기가 힘들다"

카카오웹툰 개편 후 이용자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 사진은 구글플레이 내 카카오웹툰 평가글. [사진=구글플레이]

지난 1일 글로벌 시장 공략을 목표로 다음웹툰의 카카오웹툰으로 확대·개편을 두고 이용자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 역동적인 사용자경험·사용자인터스페이스(UX·UI) 도입 등 혁신적 시도라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카카오엔터)의 자체적인 평가와 달리 개편 전으로 되돌려달라는 이용자들도 적지 않다.

이용자들의 불만이 가장 집중된 부분은 ▲검은 배경 ▲무한 스크롤 ▲달라진 과금 정책 등이다.

가장 핵심 개편 요소였던 역동적인 UX·UI를 돋보이게 하기 위한 배경색이 오히려 이용자 입장에선 불편하게 다가온 것. 한 이용자는 구글플레이 카카오웹툰 평가를 통해 "강제 블랙 모드엔 모든 행동에 이펙트가 들어가 보기 불편하다"라며 평가 글을 남겼다.

이용자들은 작품을 찾기 어렵게 만드는 방식도 문제 삼았다. 카카오웹툰은 현재 웹툰 원작·소설 원작 큰 카테고리에서 요일별 웹툰을 구별하고 있다. 기존에는 탭별로 세부사항을 나눴다면 현재는 스크롤을 내리면 요일별 작품이 계속 표시된다. 콘텐츠를 구별할 수 있는 표시가 있긴 하나 인식이 어렵다는 평이 대다수다.

과금 정책을 향한 불만도 높다. 카카오엔터는 개편을 통해 작품별로 이용권을 구매하는 방식으로 바꿨다. 기존 다음웹툰은 캐시에서 모든 작품을 선택할 수 있었다. 이용자들은 작품별로 대여권을 사야 하는 방식이라, 작품이 휴재 또는 연재 중단되면 다른 작품에 사용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회사 측 역시 이용자들의 반응을 인지하고 있다. 카카오엔터는 "처음으로 시도되는 파격적인 카카오웹툰 UX·UI에 대한 낯섦도 있다"라며 "꼼꼼한 사용자 피드백 검토를 바탕으로 지속적 업데이트를 진행, 더 최적화된 플랫폼 환경을 구축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용자 불만 속 IP 파워 입증

초기 잡음에도 카카오웹툰은 론칭 이틀 만에 거래액 '10억원'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양대 앱마켓인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는 만화 분야 1위를, 애플 앱스토어에서는 전체 인기차트 및 엔터테인먼트 카테고리에서 2위를 기록했다.

회사 측은 "카카오웹툰은 다음웹툰 대비 인당 열람 건수가 기존 2.5배 증가, 구매 전환율도 2.5배 증가했다"며 "이러한 성장으로 인해 카카오웹툰은 웹툰·웹소설 등 다양한 종합 콘텐츠를 제공하는 카카오페이지와 함께 카카오엔터의 두 플랫폼 체제를 공고히 완성했다"라고 평가했다.

업계에서는 카카오웹툰의 성과의 반영 등에 힘입어 3분기 카카오 콘텐츠 매출이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 2분기 카카오의 스토리 매출은 카카오재팬의 웹툰 플랫폼 '픽코마'와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글로벌 IP유통 거래액이 증가하면서 전 분기 대비 7%, 전년 동기 대비 57% 성장한 1천864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를 통해 "웹툰에서 카카오웹툰 출시 및 해외 확산 본격화 및 픽코마의 초고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장가람 기자(ja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