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2주년 맞는 랜덤다이스…실패해도 기회주는 111퍼센트


랜덤다이스 역주행 이끈 이상훈 PD "111퍼센트? 실패를 '경험'으로 본다"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랜덤다이스'가 오는 8월 28일 출시 2주년을 맞는다. 111퍼센트(대표 김강안)가 출시한 랜덤다이스는 대형 게임사들과 중국 게임들의 각축전이 벌어지는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강소 업체도 롱런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몸소 입증한 게임이다.

3개월이면 수명이 다한다는 속설을 물리친 랜덤다이스는 최근 애플 앱스토어에서는 하루만에 26계단을 상승한 매출 6위, 구글플레이에서는 45계단을 높인 매출 20위권에 진입하는 등 차트 역주행을 기록하기도 했다.

랜덤다이스를 개발한 111퍼센트는 지난 2015년 설립 5년만인 2020년 연매출 1천500억원, 영업이익 400억원을 기록한 강소기업이다. 올초 전사원 평균 연봉을 50% 인상하는 등 여느 대기업 못지 않은 인사 체계로 주목받는 회사이기도 하다.

앞서 '서머너즈워', '에픽세븐' 등 흥행작의 사업 등을 이끌었던 이상훈 PD도 최근 111퍼센트에 합류, 랜덤다이스 역주행의 주역이 되기도 했다. 회사 측의 공격적인 인재 영입이 실효를 거둔 셈이다.

이상훈 '랜덤다이스' PD. [사진=111퍼센트]

이상훈 PD는 아이뉴스24와 진행한 서면 인터뷰에서 "최근 6.3.0 수호자 시즌 업데이트가 이번 매출 순위에 크게 영향을 줬다"며 "특히 상점 리뉴얼에 공을 들였는데 평소에는 상점에서 보이지 않지만 주사위 획득, 강화 등 특정 상황에서 노출되는 상품을 추가했다. 이와 함께 신규 주사위를 선보여 예전 신규 주사위 추가 때 보다 높은 확률로 획득하실 수 있는 시스템을 함께 업데이트해 많은 이용자들이 좋은 반응을 보여주셨다"고 설명했다.

랜덤다이스는 주사위를 소환해 다른 이용자와 대전을 벌이거나 협동하는 디펜스 게임이다. 여러 주사위 중 다섯개의 주사위를 조합해 플레이하게 되며 주사위 소환과 합성이 제목 그대로 '랜덤'하게 이뤄지기 때문에 상황이 계속 바뀌고 이때마다 전략적인 선택을 하는 재미가 있다.

이 PD는 "랜덤다이스 출시 후 타사에서 이와 같은 코어룰을 차용한 게임이 출시될 정도로 재미있는 게임으로 겉보기에는 디자인적으로나 룰적으로 심플해 보이는데 즐기면 즐길수록 다양하고 복잡한 전략을 기반으로 한 플레이가 가능하다"며 "소위 배우기는 쉬우나 마스터하기는 어려운 게임으로 이러한 점이 전략 디펜스 게임 장르를 즐겨하시는 분께 소구가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플레이 도중 불리했던 상황이 유리하게 바뀔 수 있기에 게임이 끝날 때 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다"며 "강력한 주사위 조합이 대전 상대의 주사위 조합에 따라서는 약하기도 해서 매번 대전이 다른 재미를 줄 수 있다. 대전 뿐만 아니라 다른 이용자와 협력해 즐길 수 있는 점도 많은 분들이 랜덤다이스를 계속 플레이 해 주시는 이유라고 생각한다"며 롱런 비결을 설명했다.

출시 2주년을 맞이하는 랜덤다이스는 향후 어떻게 바뀔까. 회사 측에 따르면 랜덤다이스는 신규 모드와 주사위 밸런스 조정 등을 통해 다채로운 재미를 이용자에게 선사할 계획이다.

이상훈 PD는 "랜덤다이스만의 재미 요소를 극대화 할 수 있는 업데이트를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있으며 우선 이벤트 모드 개편을 계획하고 있다. 새로운 모드를 추가하되 기간에 따라 플레이 하실 수 있는 모드를 3개 내외로 선정해 짧은 기간 숙제처럼 플레이 하시는 것을 최소화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한 "'커밍 순(Coming Soon)'으로 장기간 표시된 보스 레이드는 내부 테스트 중 기존 모드와 다른 재미를 드리기 어려워 보여 중단됐는데, 너무 긴 시간이 지나가기 전에 꼭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출시 2주년을 앞두고 있는 모바일 게임 '랜덤다이스'. [사진=111퍼센트]

이상훈 PD가 111퍼센트로 옮긴 이유도 들어볼 수 있었다. 그는 111퍼센트만의 독특한 개발 문화와 더불어 빠른 시도를 통해 시장의 반응을 보고 싶었다는 점을 꼽았다. 서머너즈워와 에픽세븐에서 축적한 경험이 같은 글로벌 원빌드 게임인 랜덤다이스에도 적용할 수 있을거란 판단도 영향을 미쳤다.

111퍼센트에 합류한지 이제 두달. 그는 인상 깊은 점이 있다고 했다. 얼마 전 다른 셀(팀)에서 새롭게 출시한 게임이 성과가 좋지 않아 서비스를 중단하게 됐는데, 팀장이나 팀원 누구에게도 책임을 묻지 않고 해당 팀 전체가 빠르게 신규 프로젝트를 다시 맡은 점이었다.

이상훈 PD는 "굉장히 인상 깊었다. 보통 게임업계에서는 타이틀이 잘 안되면 회사를 그만두거나 대기 발령을 받는 경우가 많은데, 111퍼센트는 실패를 정말 '경험'으로 보는 문화가 뿌리깊게 자리잡고 있었다"며 "실패를 빠르게, 많이 해 보고 이를 경험삼아 모두가 성장해 나가는, 그리고 더 큰 성공을 위한 밑거름 삼는 이러한 문화가 111%만의 개발 문화라는 걸 체감했다"고 말했다.

이어 "소규모 스타트업이 아닌, 재무적으로 탄탄한 회사에서 이러한 경험을 안정적으로 해 볼 수 있다는 것이 개발자 분들에게는 굉장한 장점으로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고 덧붙였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