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이준석, 택시기사? 쇼할 생각이면 아예 핸들 잡지마" 충고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안민석 의원 SNS]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여름 휴가 기간에 개인택시 양수양도교육을 받을 예정이라고 밝히자 "이준석 후배기사가 택시쇼로 그치지 않고 잘할지 솔직히 기대 반 우려 반이다. 건승을 바란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지난 2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준석 대표가 개인택시 양도교육을 마치면 축하 기념으로 선배 택시 기사가 시원한 생맥주 한턱 쏘며 영업비밀을 전수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이 대표는 다음달 9일부터 13일까지 여름 휴가를 떠나며, 경북 상주에서 개인택시 양수양도교육을 받을 예정이라고 알렸다.

안 의원은 "2005년부터 택시를 몰아온 선배 기사로서 환영한다. 택시 운전은 정치인에게 여러모로 유익하기 때문"이라며 "한편으로 정치평론가로서 말 성찬뿐인 이준석 대표가 택시를 몰며 서민과 소통하는 현장 정치를 하겠다고 하니 놀랍기도 하다"고 적었다.

이어 "이미 16년 전 2005년 택시면허를 딴 후 택시를 몰아온 선배 기사로서 몇 가지 충고를 드린다"며 "사진 찍기용 택시 운전은 하지 말아야 한다. 사진 몇 컷 찍고 택시 운전하는 시늉하면서 쇼할 생각이면 아예 핸들을 잡지 말라. 진정성을 가지고 기사들과 똑같이 12시간 운전하고 사납금도 똑같이 채워야 쇼한다는 소릴 듣지 않는다"고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

또 "'따르릉 준석' 같은 언론 플레이보다 택시 기사들과 업계의 고충을 파악하고 시민들과 소통하는 진정성이 우선돼야 한다"며 "택시 운전은 조용히 할 것이며 업계의 어려움을 알릴 필요가 있더라도, 택시기사님들과 이용객에 불편이 없도록 세심하게 신경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체험을 넘어 택시업계의 제도개선을 위해 함께 노력하길 바란다"며 "MB정부 시절 야심차게 택시 감차를 추진했으나 실패했고 지금은 카카오 택시의 등장으로 택시업계가 위기에 처했고 머지않아 외국처럼 우버 택시의 물결이 예상된다. 장단기적 대책이 없으면 택시회사와 기사들은 더욱 힘들어질 것이다. 정부와 국회가 함께 힘을 모아 대안을 마련하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안 의원은 "택시 운전을 몇 번 하다 중단하지 말고 정치인으로 사는 동안 꾸준히 하시길 바란다. 정치인이 택시체험을 한다는 것은 민심의 바다로 나가겠다는 상징적 실천"이라며 "민심으로부터 외면당한 정치의 신뢰를 회복하도록 택시를 몰며 솔선하길 바란다. 2%가 아닌 98%를 대변하는 정치인으로 변신을 기대한다"고 글을 마쳤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