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호정 "페미 같은 모습이라는 건 없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도쿄올림픽 양궁 금메달리스트 안산 선수의 짧은 헤어스타일을 두고 '페미니스트' 논란이 일자 "페미같은 모습이라는 것은 없다"고 전했다. [사진=류호정 의원 페이스북]

[아이뉴스24 조경이 기자] 도쿄올림픽 양궁 금메달리스트 안산(20·광주여대) 선수의 숏컷 헤어스타일을 두고 페미니스트 논쟁 벌어진 것과 관련해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페미 같은 모습이라는 것은 없다”고 전했다.

류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염색된 짧은 헤어스타일의 과거 사진을 공유하며 “여성 정치인의 복장, 스포츠 선수의 헤어스타일이 논쟁거리가 될 때마다 당사자는 물론, 지켜보는 여성들도 참 피곤할 것 같다”며 “저도 몇 년 동안 숏컷이었다, 요즘에는 기르고 있다. 그러고 싶어서”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페미 같은’ 모습이라는 건 없다”며 “긴 머리, 짧은 머리, 염색한 머리, 안 한 머리. 각자가 원하는 대로 선택하는 여성이 페미니스트”라고 덧붙였다.

한편,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안산 선수의 헤어스타일과 관련해 '여대에 쇼트커트이니 페미니스트 아니냐'는 주장이 나온 바 있다.

/조경이 기자(rooker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