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윤석열에 회동 제안 "계파 갈등 바람직하지 않아"


"尹, 정권교체 동지… 당원·국민 우려 해소해야"

최재형 전 감사원장.[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8일 장외에서 대권 행보를 밟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공개 회동을 제안했다.

최근 국민의힘 인사들이 윤 전 총장의 대선 캠프에 공식 합류해 당 안에서 징계가 언급되거나 당 일각에서 윤석열계 결집 움직임이 감지되는 등 어수선한 상황이 이어지자 직접 윤 전 총장을 만나 입당이나 계파 논란 관련 명확한 입장을 청취하려는 취지로 보인다.

최 전 원장은 이날 기자단에 배포한 회동 제안문을 통해 "윤 전 총장과 만나 현재의 시국 상황을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고 당원과 국민을 안심시켜야 하는 노력을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정권교체를 갈망하는 국민들 앞에 마땅히 갖춰야 할 자세"라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윤 전 총장에 대해 '정권교체의 도정에서 함께 해야 할 동지', '기성 정치권의 변화와 혁신에 함께 긍정적 역할을 해야 할 정치 파트너'라고 평가하면서 최근 당 안팎에서 윤 전 총장을 둘러싸고 제기되고 있는 계파 논란을 언급했다.

그는 "최근 여러모로 당 안팎이 어수선하다. 언론에서는 '계파 정치'라는 프레임으로 보도하고 있다. 그 누구도 원하지 않는 일"이라며 "지난 시절 계파 갈등의 폐해를 누구보다 심각히 경험했던 국민의힘 당원이나 지지자 입장에서 불안하게 생각하는 것 또한 엄연한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권교체를 위해 결코 바람직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했다.

최 전 원장은 "회동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며 "윤 전 총장의 긍정적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힘 현역의원 40명은 지난 26일 성명서를 통해 윤 전 총장의 조속한 입당을 촉구한 바 있다. 이 중 권성동·정진석 의원은 대표적인 친윤계로 거론된다. 성명서 명단에 이름을 올린 의원 절반가량도 지난달 윤 전 총장의 대권 출정식에 참석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사실상 윤석열계 결집 수순으로 보는 시각도 나온다.

또 지난 25일에는 윤 전 총장의 대선 캠프에 국민의힘 현직 당협위원장 4명 등 당 인사 9명이 공식 합류, 당 지도부에서 적절성 여부를 놓고 징계 검토 절차에 들어가는 등 논란이 이는 상황이다.

최 전 원장의 경우도 계파 논란에서 자유롭지 않다. 조해진·박대출·김용판·김미애 의원 등은 당 안팎에서 이미 '최재형계'로 언급되고 있다. 이들은 지난 26일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갖고 최 전 원장에 대한 지원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