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배달의민족과 '캬 소리나는 맥주' 출시


라거타입 수제맥주…오비맥주 수제맥주 협업 전문브랜드 KBC 제조

세븐일레븐이 배달의민족과 손잡고 '캬 소리나는 맥주'를 출시했다. [사진=세븐일레븐]

[아이뉴스24 신지훈 기자] 편의점 수제맥주 경쟁이 점입가경이다.

세븐일레븐은 여름철 맥주 성수기를 맞아 배달의민족과 손잡고 '캬 소리나는 맥주'를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캬 소리나는 맥주(캬 맥주)는 시원한 맥주 첫 잔을 마셨을 때 외쳐지는 구어 '캬'를 시각화한 네이밍으로 배달의민족 서체(한나체)를 활용했다. 배달의민족 특유의 채지 있는 문구와 심플한 디자인이 돋보인다.

캬 맥주는 맥주 특유의 청량함과 시원한 맛을 구현하는데 충실한 라거타입 수제맥주다. 향긋하면서도 은은한 꽃내음을 느낄 수 있다. 쓴맛과 단맛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깔끔하면서도 시원한 청량감이 특징이다. 패키지에 맥주 맛을 상상할 수 있는 재미있는 문구와 푸드 페어링 정보도 담았다.

제조는 오비맥주의 수제맥주 협업 전문 브랜드인 '코리아 브루어스 콜렉티브(KBC)'가 맡았다. 캬 맥주는 국제 맥주대회 심사위원으로 활동 중인 윤정훈 브루마스터가 직접 수개월 연구 끝에 개발했다.

세븐일레븐은 지난 2017년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과 차별화 상품 및 서비스 개발을 위한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수제맥주 출시는 업무협약의 일환이다.

세븐일레븐이 이번 협업 맥주를 선보인 것은 최근 무더위로 맥주 수요가 크게 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수제맥주 판매량이 급증했다. 올 들어 이달 27일까지 세븐일레븐 수제맥주 매출은 전년 동기간 대비 207.7% 늘었다. 같은 기간 전체 맥주 신장률 30.9%를 크게 웃돌았다.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과 역대급 폭염까지 이어졌고, 집에서 올림픽을 즐기는 '홈관중' 영향도 크게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쥬시후레쉬맥주, 골뱅이맥주 등 이색 컬래버 수제맥주 인기로 세븐일레븐의 국산맥주 판매량에서 수제맥주가 차지하는 비중도 2018년 2.5%에서 올해는 15%를 넘어섰다.

남건우 세븐일레븐 음료주류팀 선임MD는 "주세법 개정과 홈술 트렌드로 편의점 수제맥주 전성시대가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배달의민족과 국내 최고 수준의 브루마스터와 협업해 차별화 수제맥주를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신지훈 기자(gamj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