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더 프레임' 앞세워 초프리미엄 TV 시장 공략 가속


'더 프레임' 85형, 韓부터 전 세계 시장에 순차 출시…라인업 강화

삼성전자 모델이 서울 서초동 삼성 디지털프라자 서초본점에서 신제품 '더 프레임' 85형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삼성전자가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을 앞세워 전 세계 초대형·초프리미엄 TV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삼성전자는 오는 26일 한국 시장부터 전 세계 시장에 '더 프레임' 85형을 순차적으로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초대형 스크린을 원하는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해 기존 32·43·50·55·65·75형에 85형을 추가하며 '더 프레임' 라인업을 강화했다.

삼성전자는 더 프레임 85형 뿐만 아니라 지난주 판매를 시작한 '더 세리프(The Serif)' 65형, 최대 130형까지 확장 가능한 프로젝션 '더 프리미어(The Premiere)' 등으로 라이프스타일 TV 제품군에서도 초대형·초프리미엄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더 프레임은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미술 작품이나 사진을 스크린에 띄워 액자처럼 활용 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TV로, '아트스토어' 기능을 통해 전 세계 40여 개의 유명 박물관·미술관이 제공하는 1천500점이 넘는 예술작품을 4K QLED 화질로 감상 할 수 있다.

2021년형 더 프레임은 기존 대비 절반 가까이 슬림해져 어느 공간에도 잘 어울리며 액자처럼 벽에 걸 수 있게 '월 마운트'와 기본 스탠드가 포함돼 있다. 더 프레임 85형의 국내 출고가는 669만원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액자형 베젤은 화이트·티크·브라운·베이지의 다양한 색상으로 구성돼 있다"며 "자석 탈부착 방식으로 쉽고 간편하게 교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