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LNG 운반선 7척 수주…연간목표 113% 달성


총 1조5614억원 규모…2024년 상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인도

한국조선해양이 해외 선사로부터 선박 7척을 수주했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

[아이뉴스24 오유진 기자]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7척을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아시아와 유럽, 라이베리아 소재 선사와 총 1조5천614억원 규모의 LNG 운반선 7척에 관한 건조계약을 맺었다고 23일 공시했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290미터 ▲너비 46미터 ▲높이 26미터 규모로,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3척,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4척을 각각 건조해 오는 2024년 상반기부터 2025년 상반기까지 선주사에 순차적으로 인도할 예정이다.

이로써 한국조선해양은 현재까지 해양플랜트 2기 포함해 총 178척, 168억달러를 수주하면서 연간 목표(149억달러)의 113%를 달성했다.

/오유진 기자(ou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