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지역거점 중심 AI 확산"…중앙·지방 정부, 디지털 뉴딜 2.0 속도


과기정통부, 제2차 '디지털·지역균형 뉴딜 연석회의'

 [사진=과기정통부]
[사진=과기정통부]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정부가 '디지털 뉴딜'을 바탕으로 지역거점 중심 인공지능 산업 확산과 소프트웨어・정보통신기술(SW‧ICT) 기업 성장을 위한 기반 마련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는 행전안전부, 전국 17개 시·도 기조실장, 지역별 디지털 뉴딜 유관기관장과 '제2차 디지털-지역균형 뉴딜 연석회의'를 비대면 개최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제4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통해 '한국판 뉴딜 2.0' 전략이 발표됨에 따라 중앙·지방 정부 간 소통과 협력을 통해 디지털·지역균형 뉴딜 간 연계를 강화하고, 디지털 뉴딜 2.0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조경식 과기정통부 2차관 주재로 진행된 이날 회의에서는 디지털 뉴딜 분야를 중심으로 17개 시·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주요사업의 추진현황과 애로사항을 공유·점검했다. 그간의 성과를 지역과 산업 전반으로 확산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와 디지털 신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구체적으로 지역이 보유한 역량과 강점을 토대로 한 '지역거점 중심 인공지능 확산 계획'과 함께, 지역의 좋은 SW‧ICT 기업과 일자리가 창출되는 성장 기반 마련을 위한 '지역 SW·ICT산업 활성화를 위한 기반조성 방안'에 대해 집중 토의했다.

지역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기 위해, 지역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에 대한 교육과 지자체를 대상으로 디지털 분야 정책 컨설팅을 지원하는 방안도 함께 의논했다.

'지역거점 중심 인공지능 확산 계획'은 지역의 목소리를 반영한 후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 상정, 이달 말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조경식 차관은 "지금까지의 성과에 머물지 않고, 계속 발전하고 진화하는 디지털 뉴딜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며 "디지털과 지역균형 뉴딜 간 연계를 강화해, 국민의 삶을 개선하고, 지역경제를 혁신시켜 우리나라가 디지털 선도국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지역거점 중심 AI 확산"…중앙·지방 정부, 디지털 뉴딜 2.0 속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