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인도 웹소설 플랫폼 프라틸리피에 515억원 투자


인도 현지 IP의 글로벌 성공 잠재력 주목

크래프톤이 인도 웹소설 플랫폼 프라탈리피에 515억원을 투자했다. [사진=크래프톤]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크래프톤(대표 김창한)이 인도 웹소설 플랫폼 '프라틸리피(Pratilipi)'에 총 4천500만달러(약 515억원)의 투자를 진행했다고 14일 발표했다.

회사 측은 프라틸리피의 시리즈D 라운드에서 리드 투자자로 총 4천800만달러(약 550억원)의 투자를 리드했다. 크래프톤 외에도 프라틸리피의 란지트 프래탑 싱(Ranjeet Pratap Singh) 대표를 비롯해 소셜 벤처기업 오미디야르 네트워크(Omidyar Network)와 여러 인도 스타트업 창업자들이 함께 투자에 참여했다.

프라틸리피는 3천만명의 월간활성이용자(MAU)와 37만명의 작가를 확보하고 있는 인도 최대 웹소설 플랫폼이다. 12개의 인도 언어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웹소설뿐 아니라 일반 서적, 애니메이션, TV 시리즈 등 다양한 형태의 콘텐츠 제공을 위해 관련 기업들과의 협업을 가속하고 있다. 또한 프라틸리피 FM, 프라틸리피 코믹스 등을 출시하며 서비스 범위도 확장 중이다.

란지트 프래탑 싱 프라틸리피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프라틸리피의 훌륭한 스토리와 IP를 크래프톤과 공유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프라틸리피가 자사 콘텐츠와 작가들을 전세계 더욱 많은 이용자에게 선보이는 단계에서 크래프톤을 비롯한 투자자들과 함께 일할 수 있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현일 크래프톤 투자본부장은 "프라틸리피의 서적, 코믹스, 오디오 플랫폼를 통해 인도 현지 IP의 성장을 지켜보면서 인도 현지 IP가 인도 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성공할 수 있다는 장기적인 잠재력을 믿게 됐다"며 "프라틸리피는 이미 웹소설 분야의 다국어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향후 시장에서 크게 성장할 기업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