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조국 공세, 사회적 광기…매국노에도 그렇게 공격 안해"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한 공세에 대해 "사회적 광기, 정치적 광기였다"고 말했다.

이 수석은 지난 13일 JTBC 유튜브채널 '신예리의 밤샘토크'에 출연해 "조 전 장관을 혼자 보낸 게 짠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수석은 "저는 지금도 조 전 장관이 책임져야 할 몫이 분명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그에게 가해진 사회적 지탄, 검찰 수사가 너무 지나치고 과하다고 지금도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거의 대역죄인으로 만들지 않았나. 매국노에게도 그렇게 공격 안 했을 텐데, 그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진=뉴시스 ]

이 수석은 국회에서 벌어진 '조국 공방'이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게 된 일부 계기였다며 "당시 국정감사가 있었다. 조 전 장관 건이 국정의 극히 일부인데 첫 질의부터 싸우더라. 공무원들은 반대편에서 쳐다보고 있었는데 그 분들이 '한심하다'는 표정을 짓는 것처럼 느꼈다"고 했다.

이어 "다음날에도 갔는데 또 그러더라. '그만하고 나랏일 좀 하자'고 했는데 들은 체도 안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