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플랫폼 만족도 1위 무신사…지그재그·W컨셉 2·3위


소비자원 6개 업체 조사 결과…이용 빈도 '월 1회' 35%

[아이뉴스24 신지훈 기자] 주요 온라인 패션 플랫폼 가운데 무신사의 소비자 만족도가 가장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소비자원은 무신사, 지그재그, W컨셉, 브랜디, 29CM, 에이블리 등 6개 온라인 패션 편집숍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한 적이 있는 소비자 1천71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온라인 패션 편집숍 소비자 만족도 점수. [사진=한국소비자원]

지난 4월 15~25일 온라인으로 실시한 이 조사에서 6개 업체의 평균 만족도 점수는 5점 만점에 3.62점으로 집계됐다. 무신사가 3.74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지그재그(3.61점), W컨셉(3.60점), 브랜디(3.60점), 29CM(3.60점), 에이블리(3.58점) 순으로 만족도가 높았다.

이번 조사는 ▲서비스 품질 ▲서비스 상품 ▲서비스 체험 등 '3대 부문 만족도' 점수에 ▲전반적인 만족도 ▲해당 업체의 서비스에 대한 기대 대비 만족도 ▲해당 산업 전반에서 제공해야 하는 이상적인 수준 대비 만족도 등 '포괄적 만족도' 점수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한편 응답자들은 온라인 패션 편집숍을 이용하는 가장 큰 이유로 '상품의 다양성'(45.5%)을 들었다. '무료 배송'(10.4%), '합리적인 가격'(9.2%), '희소성 있는 상품 구비'(8.5%), '꼭 맞는 상품 추천'(6.8%) 등도 주요 이유로 꼽혔다.

제품 구입 빈도로는 '월 1회'가 35.0%로 가장 많았다. 이어 '두 달에 1회'(22.9%), '3주일에 1~2회'(12.7%) 순이었다.

주로 구입하는 상품은 '의류'가 89.4%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신발'과 '가방'이 각각 3.3%, 2.9%로 뒤를 이었다.

주로 구입한 제품 가격대는 브랜디, 에이블리, 지그재그의 경우 '1만원~3만원 미만'이 가장 많았다. 무신사와 29CM는 '3만원~5만원 미만', W컨셉은 '5만원~10만원 미만'의 비중이 높아 취급하는 상품에 따라 업체별로 다르게 나타났다.

온라인 패션 편집숍 소비자 피해 유형. [사진=한국소비자원]

소비자 피해 경험을 묻는 문항에선 23.3%가 피해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피해 유형으로는 '배송 지연'이 78.4%로 가장 많았다. '품질 불량·하자'(39.9%), '품절로 인한 주문 취소'(34.1%), '주문 취소·교환·환불 지연'(24.1%) 등도 비율이 높았다.

피해 후 대처행동으로는 '이의제기 하지 않았다'가 55.6%로 가장 많았고, '업체에 문의·항의·보상 요청'(38.1%), '관련 기관에 문의·피해구제 요청'(1.5%) 등이 뒤를 이었다.

소비자원은 소비자의 합리적 선택을 돕기 위해 앞으로 온라인 서비스 분야의 비교정보를 지속적으로 생산하기로 했다. 특히 사업자의 서비스 개선 활동에도 도움이 되도록 사업자별로 맞춤형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지훈 기자(gamj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