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배우자 검증해야 하지만 결혼 전 일 어떻게 책임지냐"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부동산시장법 제정 국회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대선 출마를 선언한 이재명 경기지사가 후보자 검증과 관련해 "결혼하기 전에 벌어진 일을 어떻게 책임지겠느냐"라고 말했다.

12일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이 지사는 앞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와 관련해 '후보자 검증은 가급적 후보자 본인으로 제한해야 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 이 같이 밝히며 "책임질 수 없는 것에 대해 책임을 묻는 건 안 된다"고 했다.

이 지사는 "후보가 역량 있느냐, 아니면 이 나라 대표할 만 하냐라는 것인데 그러다 보면 후보와 관계되는 건 다 해야 되지 않느냐"라며 "예를 들면 후보의 가족, 당연히 해야 한다. 배우자도 해야 한다. 그러나 결혼하기 전에 아무 관계도 없는 시절 얘기는 후보에게 책임을 물을 수 없는 영역 아니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어 "배우자라고 검증을 빼자는 뜻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대선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국회사진취재단)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

또 '김부선 씨가 연일 계속 목소리를 높이는 건 어떻게 받아들이냐'는 질문에는 "객관적 사실로 판단하시면 된다"고 짤막히 답했다.

한편 배우 김씨는 지난 2007년 이 지사와 처음 만난 뒤 15개월 가량 불륜 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지사는 이를 부인하며 "양육비 문제를 상담할 일이 있어 집회 현장에서 몇 차례 우연히 만난 게 전부"라고 해명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