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AWS와 '친환경 소각로 AI 솔루션' 개발


운영효율 높이고, 질소산화물과 일산화탄소 연 2톤씩 저감

SK에코플랜트 자회사 소각시설 전경. [사진=SK에코플랜트]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SK에코플랜트가 폐기물 소각로의 운영효율은 대폭 높이는 친환경 소각로 솔루션을 개발한다.

SK에코플랜트는 아마존웹서비스(Amazon Web Services, 이하 AWS)와 폐기물 소각로의 운영 효율을 높이고 오염물질 배출을 감소시키는 친환경 '소각로 AI(인공지능) 솔루션' 개발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SK에코플랜트는 지난 4월부터 기술 개발을 시작해 테스트를 거쳐 오는 9월 자회사인 환경시설관리(옛 EMC홀딩스)에 적용할 계획이다. 환경시설관리는 소각로 운영에 독보적인 역량을 보유한 국내 최대의 환경기업으로 기존에 보유한 운영 노하우를 반영해 현장에 적용할 예정이다.

이번 개발하는 소각로 AI 솔루션은 머신러닝(ML) 모델을 신속히 구축, 훈련, 배포하도록 지원하는 아마존 세이지메이커(Amazon SageMaker) 서비스를 통해 첨단 클라우드 기능으로 구현된다.

기존 소각로 시설은 사람의 물리적 경험에 의존해 운용이 이뤄져 오염물질 배출관리에 어려움이 있었다. 개발 중인 AI 솔루션은 CCTV, 센서, 논리제어장치(PLC) 등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AI 알고리즘이 분석하고 예측해 최적의 소각로 운영방법을 운전자에게 안내하는 기능을 탑재한다.

이를 통해 소각로 운영 효율을 높이고 소각과정에서 발생하는 질소산화물(NOx)과 일산화탄소(CO)를 각각 연평균 2톤씩 저감시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이는 연간 휘발유 승용차 950대가 배출하는 질소산화물과 160대가 배출하는 일산화탄소량을 저감하는 효과와 같다.

소각로의 설비 장애를 사전에 감지하는 기능도 갖춘다. 소각로의 전류와 진동 등 소각시설의 데이터를 분석해 비정상적인 동작을 미리 감지하거나, 최적의 정비계획을 구현해 소각로의 유지보수 비용을 줄이고 생산성을 높일 계획이다. 정비 횟수가 줄어들면서 정비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최소화하는 효과도 기대해 볼 수 있다.

한편, SK에코플랜트는 AI 솔루션 개발 이후 수천 가지 소프트웨어를 제공하는 디지털 상점인 AWS 마켓플레이스(AWS Marketplace)를 통해 국내외 소각로 사업자에게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모색하며 친환경 비즈니스 생태계 구축을 이어갈 전망이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