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디지털자산 시장 진출


NH농협은행 '디지털자산 사업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지난 7일 서울 중구 소재 NH농협은행 본사에서 '디지털자산 사업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약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한국정보통신 임명수 대표이사, 갤럭시아머니트리 신동훈 대표이사, NH농협은행 권준학 은행장, 헥슬란트 노진우 대표이사, NH농협은행 이상래 디지털금융부문장. [사진=농협은행 ]

[아이뉴스24 이효정 기자] NH농협은행이 디지털자산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NH농협은행은 지난 7일 서울 중구 소재 NH농협은행 본사에서 갤럭시아머니트리, 한국정보통신, 헥슬란트와 함께 '디지털자산 사업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협약사들은 ▲‘옥텟’ 기반의 커스터디 연구·개발 ▲대체불가토큰(NFT) 및 증권형토큰공개(STO) 연계 ▲디지털자산 활용 결제 협력 ▲디지털자산 분야 신사업 발굴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디지털자산과 커스터디는 시장 성장 가능성이 높게 평가되고 있는 신규 사업으로, 미술작품을 비롯해 부동산, 음원, 게임 등의 대체불가토큰(NFT) 시장도 점차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농협은행은 협약사들과 함께 디지털자산 시장을 본격적으로 연구하고 지분투자, 사업연계 등을 추진해 디지털금융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권준학 농협은행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디지털 혁신 기술 기반의 신사업을 발굴하고 건강한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훌륭한 파트너사들과 함께 디지털금융 선도은행으로 도약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효정 기자(hyo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