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김연경 기수·주장 선정 도쿄올림픽 한국 선수단 8일 결단식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대한체육회(이하 체육회)가 오는 8일 오후 3시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에 있는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2020 제32회 도쿄하계올림픽대회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을 연다.

이번 결단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신경을 썼다. 선수단 단장을 맡은 장인화 부산광역시체육회장을 비롯해 종목별 지도자 및 선수 대표 각 1명씩만 참석한다.

선수단을 격려를 위해 이기흥 체육회 회장을 비롯해 김부겸 국무총리, 황희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 등 모두 100여 명이 자리할 함께할 예정이다. 또한 이날 결단식은 체육회장 개식사, 국무총리 격려사, 선수단장 답사, 선수 영상 소개 등 순서로 진행되고 KBS, MBC, SBS 등 공중파 방송 3사를 통해 생방송으로 중계된다.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에서 '에이스'이자 주장을 맡고 있는 김연경은 도코올림픽 참가 한국 선수단 기수 및 주장에도선정됐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에서 '에이스'이자 주장을 맡고 있는 김연경은 도코올림픽 참가 한국 선수단 기수 및 주장에도선정됐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선언으로 개막이 1년 연기된 제32회 도쿄하계올림픽대회는 오는 23일개회식이 열리고 오는 8월 8일까지 17일 동안 열린다.

한국 선수단은 개회식에 황선우(수영)와 김연경(배구)이 기수를 맡는다. 이번 대회는 33종목에서 금메달 339개를 두고 한국과 개최국 일본을 비롯해 모두 205개국 1만5천여명 선수들이 참가해 기량을 겨룬다.

한국은 29개 종목에 선수단 354명(선수 232명, 임원 122명)을 파견한다. 선수단 주장에는 김연경과 함께 진종오(사격)이 선정됐다.

체육회는 일본 도쿄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민적 우려가 큰 만큼 문체부, 질병관리청, 외교부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선수단이 안전하게 대회를 치를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결단식에서도 참석자 규모 축소, 대상 제한(사전 코로나19 검사 음성 확인자 혹은 예방접종자로 한정), 출입 전 사전 문진 및 전신 소독 등 각종 방역조치를 실시한다.

이 회장은 "이번 도쿄올림픽이 코로나19를 비롯해 다양한 어려움이 예상되는 만큼 선수단을 향한 국민의 염려를 감사히 여기겠다"며 "선수단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려운 상황이지만 전 지구적 축제인 올림픽이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국민의 심신에 활기를 불어넣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김연경 기수·주장 선정 도쿄올림픽 한국 선수단 8일 결단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