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집값 상승에 전세가율 역대 '최저치' 기록


한화건설, '한화 포레나 부산덕천 2차' 이달 6일 1순위 청약

'한화 포레나 부산덕천 2차' 투시도. [사진=한화건설]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아파트 전셋값보다 매매가 상승폭이 커지면서 부산의 전세가율이 역대 최저 수준을 보인다.

1일 KB부동산 통계에 따르면 부산 아파트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은 지난달 62.0%로 통계작성을 시작한 이듬해인 1999년 9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매매가 상승세가 가파른 부산 수영구의 전세가율은 38.7%를 기록, 전국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 전세가율은 매매가 오름세를 보인 지난해 5월 이후 떨어지기 시작해 1년 만인 지난달에는 전국 평균(67.4%) 및 6대 광역시 평균(67.5%)보다 5%포인트 낮은 수준을 보인다. 전셋값보다 매매가가 큰 폭으로 상승한 게 전세가율을 떨어뜨린 배경으로 꼽힌다.

최근 1년간 부산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은 17.4%로 전세가 상승률(7.9%)을 크게 앞지른 것으로 KB부동산 통계에서 조사됐다. 지난해 12월 조정대상지역 지정 이후 매매·전셋값 상승률 격차는 더 벌어지는 양상이다.

정부가 지난달부터 시행한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세 중과를 앞두고 부산에서도 매물 잠김 현상이 나타나면서 아파트 매매가를 끌어올려 전세가율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시장에 나오는 전세매물도 귀해지면서 신규 분양 아파트에 실수요자가 몰리고 있다.

특히 부산은 조정대상지역에 포함되면서 실수요자 위주로 청약시장이 재편되고 있다. 상반기에 6개 단지가 공급된 가운데 '안락 스위첸(220가구)'과 '연산포레 서희스타힐스(105가구)'는 각각 60대 1, 81대 1의 경쟁률을 보이며 모든 주택형이 1순위에서 마감됐다.

하반기에는 재개발·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을 통해 9개 단지에서 1만여 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대부분 생활기반시설이 풍부한 원도심에서 나오는 물량이어서 실수요자의 관심이 높다.

이런 가운데 한화건설이 부산에서 하반기 분양에 나선다. 부산 지하철3호선 숙등역 인근 덕천2구역을 지하 2층~지상 최고 26층, 8개 동, 전용면적 59~84㎡ 795가구(일반분양 157가구)로 재건축하는 '한화 포레나 부산덕천 2차'는 오는 5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6일 1순위 당해지역, 7일 1순위 기타지역 청약접수에 돌입한다. 1차 636가구에 이어 2차 단지와 향후 분양하는 3차 단지까지 더하면 모두 1천860가구의 대규모 단지로 변모한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