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전환에 힘쓰는 LG전자, 한양대와 손잡은 이유는?


인공지능·빅데이터 분야 업무협약 체결…전문가 집중 육성해 제품·서비스 개발

LG전자는 지난 28일 서울시 성동구에 위치한 한양대학교에서 김우승 총장(사진 오른쪽), LG전자 H&A사업본부장 류재철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인공지능·빅데이터 분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LG전자 ]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LG전자가 한양대학교와 손잡고 인공지능(AI)·빅데이터 분야 협력을 통해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낸다.

LG전자는 지난 28일 서울시 성동구에 위치한 한양대학교에서 김우승 총장, LG전자 H&A사업본부장 류재철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LG전자와 한양대는 LG전자가 추구하는 디지털 전환(DX, digital transformation)에 맞춰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분야 전문 교육, 기술 세미나 등을 통해 산학공동연구를 진행한다.

한양대학교는 LG전자 임직원을 대상으로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분야 전문 교육 과정을 개설한다. LG전자는 이 분야 전문가를 집중 육성해 잠재된 고객 니즈를 파악하는 것은 물론 고객의 페인 포인트(Paint Point, 불편함을 느끼는 지점)를 해결할 수 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한다.

LG전자는 제품과 서비스가 제공하는 고객 가치를 더욱 높이는 한편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AI 전문가 ▲빅데이터 전문가 ▲품질 전문가 등 다양한 사내 인증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LG전자는 인공지능, 빅데이터뿐만 아니라 제품 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도 여러 대학과의 교류와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우승 한양대학교 총장은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을 통해 미래를 이끌어갈 세계 수준의 성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 부사장은 "한양대학교와 산학 협력을 바탕으로 사업의 핵심 역량인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분야를 강화해 차별화된 고객가치는 물론 고객 감동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