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박성민 '쩜오' 표현 조선일보에 "룸살롱 은어…일베인가"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해 7월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불법사금융 피해신고센터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한 뒤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조선일보의 박성민 청와대 청년대변인 임명 관련 기사와 관련해 "'쩜오급'이라는 룸싸롱 은어까지 사용했다"라며 "매우 악의적 의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 전 총리는 지난 2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조선일보, 정녕 일베 수준으로 전락하려는가"라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조선일보는 지난 23일 공식 SNS에 '"난 왜 공시생 됐나" "이게 공정?"…박성민 청와대행에 2030 분노'라는 자사의 기사를 공유하며 "아예 쩜오급도 하나 만들지"라고 썼다.

정 전 총리는 "며칠 전 조선일보가 성매매 관련 기사에 조국 전 장관과 자녀의 일러스트를 교묘하게 편집해서 올리더니 공식계정을 통해 청와대 비서관 인사에 대해 '쩜오급'이라는 룸싸롱 은어까지 사용하며 성희롱에 가까운 메시지를 냈다"고 말했다.

이어 "습관적이며 언론이 지켜야 할 객관성과 품위를 져버렸다"고 평가하며 "경악을 넘어 분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단순 사과로 어물쩍 넘길 일이 아니다. 혐오의 글이 올라가기까지 경위를 밝히는 것은 물론이며 관계자에 대한 철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언론개혁 반드시 해야 한다"면서 "건강한 언론의 복원을 위해 징벌적손해배상제 도입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조국 전 장관이 지난 23일 성매매 기사에 자신과 딸을 연상시키는 일러스트를 사용한 조선일보에 분노를 드러냈다. [사진=조국 페이스북]

조선일보는 지난 23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을 연상시키는 삽화를 관련 없는 성매매 기사에 담아 논란이 일었다. 조 전 장관은 해당 기사를 SNS에 올리며 조선일보와 기자의 이름을 언급한 뒤 "이 그림을 올린 자는 인간인가"라고 강하게 분노했다.

조선일보는 "담당 기자는 일러스트 목록에서 여성 1명, 남성 3명이 등장하는 이미지만 보고 기고문 내용은 모른 채 이를 싣는 실수를 했고 이에 관한 관리 감독도 소홀히 했다"고 해명하며 조 전 장관과 그의 가족에게 공식 사과했다.

이후 조 전 장관 부녀 삽화의 기사를 썼던 기자가 지난해 ''산 속에서 3000여명 모임 의혹' 인터콥 경찰 고발됐다', '동충하초 설명회서 확진 안된 딱 한명, 행사 내내 KF94 마스크 벗지 않았다'라는 제목의 기사에 마스크를 쓴 문재인 대통령의 그림을 부적절하게 첨부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조선일보는 다시 한번 사과했다.

조선일보가 지난 24일 문재인 대통령의 삽화를 부적절하게 게재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조선일보 홈페이지 ]

조선일보는 "이 일러스트는 같은 해 3월 4일 조선일보 지면에 게재된 칼럼 '정진홍의 컬처 엔지니어링: 문재인 대통령과 거리 두기'에 사용됐다"고 설명하며 해당 기사 외에도 '간 큰 공장장...가짜 마스크 7000장 경찰에 팔아'(2020년8월10일) '"마스크 팔아주겠다" 2억 가로채'(2021년2월15일) 등 관련 없는 두 건의 기사에 사용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러스트와 사진, 그래픽 등이 부적절하게 사용되었는지 계속 조사해 바로잡고 앞으로 철저히 관리해 독자들에게 정확한 정보가 전달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