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선수단 버스, 요소수 '유록스' 넣고 씽씽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지난 시즌에 이어 올 시즌에도 모그룹 계열사 중 하나인 롯데정밀화학에서 생산하고 있는 요소수 상품인 '유록스'와 공동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선수단이 이용하고 있는 구단 버스는 KBO리그 10개 구단 중 가장 긴 이동거리를 소화하고 있다. 구단은 선수단 버스에 지난해에 이오 올해도 '유록스' 요소수를 사용하고 있다.

요소수는 자동차 배출가스 발생량을 줄이기 위해 배출가스저감장치(SCR 시스템)에 사용되는 촉매환원제다.

롯데 자이언츠는 올 시즌에도 모그룹 계열사 중 하나인 롯데정밀화학에서 생산하고 있는 요소수 상품인 '유록스'와 공동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유록스는 구단 대표 치어리더로 꼽히는 박기량 팀장과 안지현 치어리더가 광고 모델로도 활동하고 있다. 구단은 "롯데정밀화학과 시즌 중에도 유록스 광고 음악을 활용한 응원가 제작을 비롯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