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포토]이낙연·정세균·이광재 나란히…反이재명 정책연대 "이건 진짜약"


[아이뉴스24 정소희 기자]사진 한 장만 있는 [포토] 기사가 아쉬웠나요? 그 아쉬움을 [아이포토]가 채워드립니다. [아이포토]는 스토리가 있는 사진 코너입니다. 아이뉴스24 기자들이 현장에서 찍은 사진을 스토리로 엮어 한 눈에 볼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아이포토]에 오셔서 멀티포토가 주는 생동감과 감동을 만끽하시기 바랍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편집자주]

(왼쪽부터)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나선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총리, 이광재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도심공항,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 앞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나선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총리, 이광재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도심공항,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 앞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는 도심공항 이전 및 주거 문제 해결을 주제로 열렸으나, 경선 흥행을 위해 경선 일정 연기를 주장하는 반(反) 이재명 연대 대선주자들이 세 과시에 나선 모양새가 연출됐다.

특히 이광재 의원은 이날 반(反) 이재명 정책연대 행보가 계속될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의원은 "오늘 같은 토론회에 이 전 대표, 정 전 총리가 부르면 가겠다. 함께 정책을 실천해 민주당 집권 시대를 열자"고 말했다. 또 '가짜 약장수가 가짜 약을 팔던 시대가 끝났다'며 경선 연기론을 비판한 이재명 지사를 겨냥해 "오늘 이 자리는 가짜 약이 아니고 진짜 약"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오른쪽)과 정세균 전 총리가 22일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도심공항, 어떻해 할것인가?' 관련 토론회에 참석, 인사를 나누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와 이광재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도심공항, 어떻해 할것인가?' 관련 토론회에 참석, 인사를 나누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정세균 전 총리와 이광재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도심공항, 어떻해 할것인가?' 관련 토론회에 참석, 인사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나선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총리, 이광재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도심공항,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나선 정세균 전 총리, 이광재 의원, 이낙연 전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도심공항,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 시작에 앞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도심공항, 어떻해 할것인가?'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정세균 전 총리가 22일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도심공항, 어떻해 할것인가?'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광재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도심공항, 어떻해 할것인가?'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나선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총리, 이광재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도심공항,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 앞서 기념사진을 찍으려다 참석자들에게 함께 찍자고 제안하고 있다.

(왼쪽부터)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나선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총리, 이광재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도심공항,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 앞서 기념사진을 찍으려다 참석자들에게 함께 찍자고 제안하고 있다.

(왼쪽부터)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나선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총리, 이광재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도심공항,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 앞서 기념사진을 찍으려다 참석자들에게 함께 찍자고 제안하고 있다.

(왼쪽부터)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나선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총리, 이광재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도심공항,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 앞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정소희 기자(ss0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