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제2의 나라' 빅히트…고평가 해소-이베스트투자증권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이베스트투자증권은 22일 넷마블에 대해 신작 '제2의 나라'가 론칭 초반 예상을 뛰어넘는 빅히트를 보이고 있어 내년 기준 주가 고평가는 완전히 해소됐다고 평가했다.

[사진=넷마블]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제2의 나라'는 2분기 일평균 매출이 아시아 5개국 합산 14억1천만원 정도로 추정했는데, 현재까지 론칭 초반 국가별 매출 순위를 감안하면 한국시장에서의 일평균 매출만 14~15억원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일본은 5~10억원 정도, 대만·홍콩·마카오 등 중화권 3개국도 합산 일매출이 3~4억원은 될 것으로 예상돼 5개국 합산 일평균 매출 전망치를 26억2천만원으로 86% 대폭 상향한다"고 분석했다.

성 연구원은 "넷마블의 주가는 작년까지 과도한 고평가였고, 올해까지도 여전히 다소 고평가지만 내년 실적 기준으로는 고평가 부분은 환전히 해소된다"며 "올해 하반기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마블퓨처 레볼루션' 등 기대 신작 론칭 일정이 있고, 향후에도 '세븐나이츠2' 해외 주요 지역 권역별 론칭과 '제2의 나라' 북미·유럽 등 아시아 외 글로벌 론칭 등 기대 일정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리니지2:레볼루션', '더킹오브파이터 올스타', '제2의 나라' 등 개발사인 넷마블네오(지분율 80%) 기업공개(IPO)도 남아있다"며 "현 시점 가격은 적정가격으로 판단하지만, 향후 주요 기대신작 론칭 후 히트 수준에 따라 자회사 IPO 밸류에이션의 가치 반영 수준 등에 따라 적정가격 상향 가능성은 상존한다"고 밝혔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이를 바탕으로 넷마블의 목표주가를 기존 12만원에서 13만5천원으로 12.5% 상향 조정했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