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박성중 "與, 문정권 수호대장 김어준 비호"…조승래 간사 사퇴 촉구


허위 사실 유포, 사실관계 왜곡 책임 져야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 과방위 간사)이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와 정보통신방송법안심사소위원회(2소위)를 정상화시켜야 한다며 야당을 꼬집을 가운데, 박성중 의원(국민의힘 간사)이 의회독재를 중단하고 인격모독을 일삼은 조 의원이 책임을 지고 간사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맞불을 놨다.

박성중 국민의힘 간사
박성중 국민의힘 간사

박성중 의원은 21일 동료 의원에 대한 인격모독성 발언과 함께 오세훈 시장이 TBS 감사를 거부했다는 허위사실을 유표해 사실관계를 왜곡한 조승래 간사의 날조행위를 즉각 중지할 것으로 촉구하면서 과방우 간사직을 즉시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박 의원의 주장은 같은날 조승래 의원이 국회 TBS 감사원 검사 청구 권한이나 이유, 명분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야당이 이를 근거로 과방위 파행을 주도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반론이다.

박성중 의원은 "국민의힘은 약 400억 원 이상의 서울시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TBS가 계약서도 없이 '뉴스공장'진행자 김어준씨에게 5년간 23억 원 이상의 출연료를 지급하는 등의 문제를 지적하며 TBS의 예산 집행에 대해 감사원 감사가 필요하다고 수차례 요청했다"라며, "하지만 민주당은 정치적 편향 왜곡 방송으로 서울시민의 귀를 막는 문정권의 수호대장인 김어준을 비호하기 위해 제1야당의 요구를 묵살하고 안건 상정조차도 막으며 ‘의회 독재’를 여전히 일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여기에 조승래 간사가 자신의 발언을 왜곡해 오세훈 서울시장이 TBS 감사를 거부하였다며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국민의힘이 감사원에 TBS 감사를 청구한 이유는 시민의 세금이 투입되어 감사원도 감사대상이라고 밝힌 데다, 서울시 정기감사 기간이 도래하지 않았고, 90% 이상 민주당이 장악하고 있는 서울시의회에 TBS 감사를 맡기는 것은 ‘고양이한테 생선가게를 맡기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감사원 역시 TBS는 감사원의 회계검사와 직무감찰 대상이라고 밝혔고, 국회법 제127조의2 감사원에 대한 감사 요구 등에 따라 국회는 의결로 감사원법에 따라 감사를 요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서울시 등의 TBS 광고협찬 규모는 2015년 1억300만 원에서 작년에 20억4천900만 원으로 20배 폭증했다"라며, "비트코인에 버금가는 문트코인"이라 발언한 허은아 의원을 지적한 조 의원의 발언도 문제 삼았다.

그는 "민주당 조승래 간사는 지난 17일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말 그대로 정쟁거리 찾기 위해 어슬렁거리는 하이에나다"라며 인격모독성 발언까지 서슴지 않으며 김어준 호위무사를 자처하고 있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은 지금이라도 ‘TBS 감사원 감사청구의 건’ 상정에 합의하여 과방위 일정이 정상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협조하고, 동료 의원에게 ‘하이에나’라는 인격모독 막말을 일삼은 조승래 간사는 사과하고 과방위 간사직을 즉시 사퇴하길 바란다"고 재차 촉구했다.

/김문기 기자(moo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박성중 "與, 문정권 수호대장 김어준 비호"…조승래 간사 사퇴 촉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