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LG전자, 올 8월부터 '아이폰' 판매…애플과 밀월 깊어진다


애플과 최종 협상 마무리…계열사 부품 공급 넘어 제품 판매까지 시너지 확대

LG전자가 8월부터 LG 베스트샵을 통해 '아이폰'을 판매한다. [사진=LG전자, 애플]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다음달 말 스마트폰 사업에서 완전 철수하는 LG전자가 8월부터 자체 유통매장인 'LG 베스트샵'을 통해 아이폰 판매에 나선다. 그 동안 다양한 계열사들을 통해 애플과 끈끈한 관계를 맺어왔던 LG는 이번 일뿐 아니라 향후 애플카의 유력 협력사로까지 거론되고 있을 만큼 두터운 신뢰를 쌓고 있는 상태로, 양사의 사업 시너지는 점차 확대되는 모양새다.

1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LG전자 자회사인 하이프라자는 이르면 8월 1일부터 전국 400여 개 'LG 베스트샵'을 통해 아이폰, 아이패드, 애플워치 판매에 나선다. LG전자와 애플은 이와 관련해 최근 최종 협상을 끝낸 상태로, '맥북' 노트북과 '아이맥', '맥프로' 등 데스크톱 컴퓨터는 판매 대상에서 제외된다.

LG전자와 애플은 그동안 LG 베스트샵에 별도 애플 스토어를 두고 애플 직원이 직접 운영하는 방안과 애플로부터 판매 권한을 넘겨 받아 LG 베스트샵 직원이 판매하는 방안 등을 두고 검토해왔다. 또 LG전자가 자사 핵심 제품인 '그램' 노트북을 판매하고 있어 '맥북' 노트북까지 함께 판매해달라는 애플의 요구를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해왔고, 애플은 결국 LG전자의 뜻을 받아들였다.

이에 LG전자는 애플로부터 판매 권한을 넘겨 받아 아이폰 등을 LG 베스트샵 내에서 판매키로 했다. 다만 사후서비스(AS)는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대해 LG전자 관계자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아이폰11 퍼플, 아이폰12 퍼플 [사진=애플]

양사의 이 같은 움직임은 LG전자의 스마트폰 사업 철수로 남게 되는 LG 베스트샵 내 휴대폰 전시·판매 공간과 관련 인력을 애플 제품 판매로 대체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또 일각에선 LG의 다양한 계열사들이 그동안 애플과 관계를 맺어오며 두터운 신뢰를 쌓아왔던 것이 애플의 마음을 움직인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LG그룹은 그동안 LG화학,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등을 통해 애플과 관계를 맺어 왔다. 이 중에서 LG화학은 배터리, LG디스플레이는 올레드 패널, LG이노텍은 카메라 모듈 등을 애플에 납품하고 있다. 여기에 통신사인 LG유플러스를 통해서도 오랫동안 협력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이에 LG그룹 직원들은 계열사 실적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LG전자의 스마트폰 사업 철수 소식 이후 대거 '아이폰'으로 갈아탈 움직임도 보이고 있다. LG그룹의 전체 직원 수는 약 10만 명 가량으로, 그동안 LG폰을 쓴 임직원들의 비중이 상당히 높았다. 하지만 이 같은 분위기가 조성되자 LG유플러스는 아이폰을 쓰는 직원이 모바일 업무를 볼 수 있도록 올해 10월을 목표로 iOS용 업무 시스템 개발에 들어간 상태다.

앞서 LG전자는 오는 7월 31자로 휴대폰 사업을 종료할 것이라고 지난 4월 초 공식화 한 바 있다. LG전자는 1995년 LG정보통신으로 모바일 사업을 시작한 뒤 한 때 세계 시장 점유율 3위를 기록하는 등 전성기를 누렸으나, 2015년 2분기 이후부터 줄곧 적자를 기록하자 결국 올해 시장 철수 결정을 내렸다. 다만 LG전자는 휴대폰 사업 철수 이후에도 운영체제(OS) 업그레이드는 최대 3년, AS는 4년 이상 지원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업계 관계자는 "LG와 애플의 밀월은 오랫동안 이어져 왔지만 이번 일을 기점으로 더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애플이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는 '애플카'의 유력 협력사로 LG마그나가 언급되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일로 애플 역시 판매처를 확대할 수 있게 되면서 제품 판매량을 더 늘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삼성전자 65%, 애플 20%, LG전자 13%로, 업계에선 LG전자의 철수에 따른 애플의 국내 점유율이 올해 30%까지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업계 관계자는 "LG전자는 스마트폰 사업을 접는 대신 남은 모바일 관련 인력을 애플 제품 판매로 전환시킬 수 있고, 애플은 판매처를 단숨에 국내에서 400여 개 이상 더 확보할 수 있어 서로에게 윈-윈(win-win) 전략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그 동안 30~40대 고객을 중심으로 운영되던 LG 베스트샵의 경우 애플 제품 판매로 젊은 고객을 끌어들일 수 있는데다 매출도 더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